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요일,,,

늘 그렇듯 몸을 깨는 새벽시간. 후두둑 어무이의 먹거리를 챙겨두고

남편과 함께 번개시장을 향한다. 

해가 일찍 뜨는 계절이라 6시에 도착해도 벌써 시장은 북새통이다.

청춘건어물 아들도 이미 하루의 시작은 남들보다 빠르게 길들여진 일상이다..

저렴한 가격, 맛난 멸치에 어무이들의  시선 반응은 날씨만큼이나 뜨겁다..

" 나도 저거 주이소~~~ 네네..

연신 멸치를 담고 빈박스를 뒤로 던지는 시간,,땀도 연신 흘러내린다.

2시간~3시간 바짝 판매하면 사람들은 언제 자리를 떠나갔는지 시장길이 눈에 넓게 보인다

그래서 번개시장이다.

일요일 도우미의 시간을 마무리하고  차에 몸을 싣는다,,

" 수한씨 전화해서 같이 아점 먹읍시다,, 양촌가서 오랜만에 목욕도 하고,,,

남편에게 넌즈시 말을 건네봤다. 그다지 싫은 기색은 아닌듯 하다.

아무 말없이 차는 미천마을을 향해 달린다.

차안에서는 들려오는 음악만이 서로를 어색하지 않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메밀 국수를 먹고 만두를 포장해서

수한씨 윗집 송시인 집으로 커피를 얻어마실요량으로 올라갔다,

송시인은 집앞 너럭바위 앞에서 커피를 내리고 있었다.

" 경애씨~~ 휴가는 잘보내고 있남? 

그때 "와우,~~~  

아주 오랜만에 양운진교수님 내외분이 도착하였다.

먹을 음식과 술을 가득 담고,,,사모님은  책 3권을 챙겨오셨다.

<어린왕자.. 천상병의 귀천. 윤동주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이야,,,,기가찬다.  바로 뒤 나무에서는 매미의 몸통이 움직이면서 한껏 울려댄다.

낮술이다..

난  와인을 선택했다.

시집을 서로 돌리면서 각자 한 귀절씩 읽어내린다.

시인이 들려주는 이야기,

함께 한 이들의 이야기,

하늘과 숲속 나무들을 관객으로 모신 듯하고  노래도 불렀다.

일요일 한나절을 숲속 집에서 즐거이 보냈다. 

△▽ 송시인의 집과 별채

▽ 시인의 아랫집  준강씨의 집(최근에 수한- 준강으로 이름을 개명하였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갑자기 쏟아지는 굵은비가 도심을 흠뻑 적시는 점심시간,,, 창동거리에 사람들의 발길은 뚝 끊어졌다. 흠뻑 젖은 옷깃, 따뜻하고 부드러운 라떼가 생각나서 아주 오랜만에 뉴질랜드를 들어선 순간,,, JO아저씨네 가족들의 런치타임으..

리빙랩
리빙랩 2018.08.14

근데 리빙랩이 뭐지? 듣도 보도 못한 용어. 억수로 낯설다. ‘도시문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문제발생 현장을 중심으로 전문가-시민-공공-민간 협력을 통해 해결하는 방식이다‘라고 해석하였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전제하에 지역이..

한여름밤의 디저트 여행

8월7일 한영신 페친으로 부터 메시지가 왔다. ▶ 이번 주 일욜에 저희 창원컬쳐랩이 진행하는 창원푸드사계 팝업식당 한여름 밤의 디저트 오실 수 있으신가요? 특별히 초대하려고 여쭙니다! 장소는 창원대 아랫 쪽 오색카페, 시간은 ..

골목에 숨어있는 아름다운 집

옛 중앙극장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왼쪽 오른쪽으로 나뉘어지는 골목이 있다. 왼쪽으로는 성호초등학교 가는 골목길이고 오른쪽으로는 놀이터 목욕탕 뒤 골목이다. 바로 앞에 시선이 멈추는 집이 있다. 예전에 오랫동안 방치된 시멘..

2018년 8월 객주의 모습

객주 1층에 마른생선 팔던 할머니가 있었는데 이제 나오지 않으시나보다. 임대가 부쳐져 있다. 숨막히는 폭염에 사람들의 발걸음은 뚝 끊어진듯 하다. 어시장길이 고요하다. 100년의 시간이 말해주는 듯 객주1층 잠겨져 있는 낡고 ..

입소문 난 창동버들국수

국수가 남다르다. 육수가 남다르다. 맛이 남다르다. 소스가 남다르다. 창동예술촌 맛집으로 이미 소문이 자자한 곳 버들국수. 폭염에 입맛 없는 이들에게 한층 건강과 맛을 도와주는 버들국수. 점심시간이면 물밀듯 밀려오는 버들국수...

일요일을 담은 숲속의 향연

일요일,,, 늘 그렇듯 몸을 깨는 새벽시간. 후두둑 어무이의 먹거리를 챙겨두고 남편과 함께 번개시장을 향한다. 해가 일찍 뜨는 계절이라 6시에 도착해도 벌써 시장은 북새통이다. 청춘건어물 아들도 이미 하루의 시작은 남들보다 빠..

밥은 묵고 댕기자

짜짝 된장과 열무김치가 어우러진 밥,, 한그릇 뚝딱! 숨막힐듯 지친 더위 밥은 꼭 묵고 댕깁시더~

소근소근 어떤 이야기 들리시나요

눈망울이 커다란 작가, 코가 남다르게 큰 작가, 목소리가 시원한 작가, 이야기를 담은 부분에 색칠을 하고 굵은 드로잉을 한 작가, 액자에 신경 쓴 작가, (직접 작업) 작가의 사인이 없나봐요? 있죠~ 액자 옆면에.. 소근소근 ..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