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6.27 창동갤러리에서 만난 호모사피엔스의 찬란한 진화

 

 

 

오늘의 전시작품 주제는 인간의 진화입니다.

태초의 시작에서 오늘날까지 인간의 삶을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하다가

어느 날, 광섬유에 매료되어 작품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진화의 관점에서 인간의 삶을 총체적으로 보면

인간이란 존재의 삶은 너무도 위대하고 찬란하다고

느꼈기에 이러한 과정을 LED조명과 광섬유를 활용하는 방법을

습득하게 되었다고 하며 인간의 삶을 표현한 주 재료는

나약하고 일회용 삶을 살 수밖에 없는 수많은 우리 인간들의 모습을

의미하기 위해 일회용 플라스틱 숟가락 10만여개를 사용하였다고 합니다.

 

작가는

이 많은 숟가락이 하나하나가 나의 삶이고 우리의 삶이라고씀을 하시며 세가지 주제를

설명하였습니다.

첫째, 생명입니다. 수 억개의 정자 중 오직 하나가 지금 우리의 모습, 곧 생명을 탄생시켜 준 정자이며 그 하나의 선택이 바로 여러분들의 모습입니다.

둘째, 손입니다. 손은 육체를 통한 언어이기도 합니다. 몸을 통해 생각하고 사고하는 인간의 본질이기도 합니다.

3.반응입니다. 소리는 반응 속에서 진화되어가지요, 우리는 누군가를 통해, 그 무엇을 통해 늘 반응하며 살아갑니다.

 

 

▲ 이갑열교수님 - 현재 진주경상대학교 미술교육과, 산청 이갑열미술관 운영

▶김창수 창동갤러리 대표 (창동예술촌협의회 회장)

 

인류는 항상 적응과 반응을 반복하면서 서로의 관계형성을 가지고 진화해왔답니다.

작품들이 스스로 빛을 내고 변하면서 찬란한 인간을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소리의 크기에 따라 다양한 빛을 발산합니다.

 

15회이갑열 개인전 626일(화)~78일(일)까지 전시됩니다.

창동예술촌 19번 창동갤러리를 방문하시어

손뼉을 한 번 쳐보시겠습니까..

 

 

▲창동예술촌 19번 창동갤러리 -김창수(전문화랑/갤러리)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갑자기 쏟아지는 굵은비가 도심을 흠뻑 적시는 점심시간,,, 창동거리에 사람들의 발길은 뚝 끊어졌다. 흠뻑 젖은 옷깃, 따뜻하고 부드러운 라떼가 생각나서 아주 오랜만에 뉴질랜드를 들어선 순간,,, JO아저씨네 가족들의 런치타임으..

리빙랩
리빙랩 2018.08.14

근데 리빙랩이 뭐지? 듣도 보도 못한 용어. 억수로 낯설다. ‘도시문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문제발생 현장을 중심으로 전문가-시민-공공-민간 협력을 통해 해결하는 방식이다‘라고 해석하였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전제하에 지역이..

한여름밤의 디저트 여행

8월7일 한영신 페친으로 부터 메시지가 왔다. ▶ 이번 주 일욜에 저희 창원컬쳐랩이 진행하는 창원푸드사계 팝업식당 한여름 밤의 디저트 오실 수 있으신가요? 특별히 초대하려고 여쭙니다! 장소는 창원대 아랫 쪽 오색카페, 시간은 ..

골목에 숨어있는 아름다운 집

옛 중앙극장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왼쪽 오른쪽으로 나뉘어지는 골목이 있다. 왼쪽으로는 성호초등학교 가는 골목길이고 오른쪽으로는 놀이터 목욕탕 뒤 골목이다. 바로 앞에 시선이 멈추는 집이 있다. 예전에 오랫동안 방치된 시멘..

2018년 8월 객주의 모습

객주 1층에 마른생선 팔던 할머니가 있었는데 이제 나오지 않으시나보다. 임대가 부쳐져 있다. 숨막히는 폭염에 사람들의 발걸음은 뚝 끊어진듯 하다. 어시장길이 고요하다. 100년의 시간이 말해주는 듯 객주1층 잠겨져 있는 낡고 ..

입소문 난 창동버들국수

국수가 남다르다. 육수가 남다르다. 맛이 남다르다. 소스가 남다르다. 창동예술촌 맛집으로 이미 소문이 자자한 곳 버들국수. 폭염에 입맛 없는 이들에게 한층 건강과 맛을 도와주는 버들국수. 점심시간이면 물밀듯 밀려오는 버들국수...

일요일을 담은 숲속의 향연

일요일,,, 늘 그렇듯 몸을 깨는 새벽시간. 후두둑 어무이의 먹거리를 챙겨두고 남편과 함께 번개시장을 향한다. 해가 일찍 뜨는 계절이라 6시에 도착해도 벌써 시장은 북새통이다. 청춘건어물 아들도 이미 하루의 시작은 남들보다 빠..

밥은 묵고 댕기자

짜짝 된장과 열무김치가 어우러진 밥,, 한그릇 뚝딱! 숨막힐듯 지친 더위 밥은 꼭 묵고 댕깁시더~

소근소근 어떤 이야기 들리시나요

눈망울이 커다란 작가, 코가 남다르게 큰 작가, 목소리가 시원한 작가, 이야기를 담은 부분에 색칠을 하고 굵은 드로잉을 한 작가, 액자에 신경 쓴 작가, (직접 작업) 작가의 사인이 없나봐요? 있죠~ 액자 옆면에.. 소근소근 ..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