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3.15나무 2번째 이야기이름은 < 가족나무>입니다

2018년 제58주년 마산3.15의거를 기념하면서

창동거리에서 숨진 구두닦이 오성원 열사(315일 오후 830분경 시민극장 인근에서 우측 흉부 관통 총상을 입고 숨졌다) 이야기를 기억하고 전하면서 더불어

창동예술촌 뒤 골목, 낙후되고 소외된 곳에 역사와 이야기, 시민참여를 통한

쾌적하고 환한. 행복한 이야기 나무를 만드려고 합니다

 참여는

누구네 가족 & 가족염원 짧게 전화 혹은 문자로 남겨주시면 됩니다

오래오래 기억되는 흐뭇한 가족나무, 놓치지 마시고 꼭 참여.신청해주세요

참가비 : 무료

문의 : 창원시 도시재생지원센터 055-247-0141

김경년 마을활동가팀장 010-6483-0290

45() 식목일 오후5시 가족참여 축하이벤트 함께 준비합니다

**

이러한 작은 실험들은 골목  속 315나무 숲 프로젝트를 꿈꾸는 과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부탁드립니다

2017년 희망나무 315명의 희망메시지

2018년 가족나무 : 315 가족의 가훈(메시지)

2019'약속나무' : 315명의 사회 영향력이 높은 정치인, 기업가, 단체장들의

                     사회모범과 공헌에 대한 약속

2020년 민주나무 (국회의원 선거)

민주주의의 꽃은 투표. 참여이기 때문에 시민 선거 참여

I vote 캠페인을 통한 민주주의 실현의 메시지를 담아볼까 합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다가오는 3월15일은 제53주년 3.15의거일을 맞이한다.

 

두어해 전부터 3그날이 오면

김춘수시인의 베고니아 꽃잎처럼이나의 시를 만나게 된다.

 

일상을 창동과 함께 호흡하고 살아가는 나는,

이제 사 여기저기 숨어있는 오랜 마산의 자유, 민주, 정의를

위해 싸운 서럽고도 외로운 희생의 혼을

마음에 안아 보게 되면서 조심스레 다가가 보고자 한다.

 

호흡을 가다듬어 찬찬히 시를 읽어본다.

 

 남성동파출소에서 시청으로 가는 대로상에

또는

남성동파출소에서 북마산파출소로 가는 대로상에

너는 보았는가··· 뿌린 핏방울을

베꼬니아의 꽃잎처럼이나 선연했던 것을···

1960315

너는 보았는가··· 야음을 뚫고

나의 고막도 뚫고 간

그 많은 총탄의 행방을···

남성동파출소에서 시청으로 가는 대로상에서

또는

남성동파출소에서 북마산파출소로 가는 대로상에서

이었다 끊어졌다 밀물치던

그 아우성의 노도를···

너는 보았는가··· 그들의 애띤 얼굴 모습을···

뿌린 핏방울은

베꼬니아의 꽃잎처럼이나 선연했던 것을···

 

(베꼬니아의 꽃잎처럼이나 -마산사건에 희생된 소년들의 영전에-국제신보 1960.3.28.)

 

 

도시의 해가 조금씩 넘어가는 시간에

지금 난, 옛 남성파출소 앞에 서서

반세기 전 흑백필름의 과거시간을 돌려본다.

 

내가 태어나기도 전 이곳은

3.15의거 당시 가장 치열했던 격전의 장소였다고 한다,

창동길 거리에서 수많은 군중시위대의 함성이 들려오는 듯 한다.

지역현대사에서 민주주의를 향한 피끓던 투쟁의 역사는

머리 속에서 점점 잊혀진 채 오늘도 사람들의 발길은 오고가고 있으며

과거와 현재가 함께 공존하며 살아가고 있다.

 

3.15의거는 지난, 50주년을 맞이하면서 지역의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국가기념일로도 제정이 되었고 국립민주묘지의 추모공간도 만들어져

3·15의거정신을 후대에 길이 전할 민주화의 역사 교육장으로서

성역이 조성되기도 하였다.

한편, 오동동 문화의 거리에서는 옛 민주당사 앞 보도에 3.15발원지 동판을

새겨 놓았으며, 해마다 315일이면

오동동 상인연합회와 민간단체가 함께 민주마산 만세를 외치기도 한다.

 

그러면 다시, 3.15정신이 고스란히 담긴 남성동 옛,파출소는 지금 어떤 모습인가,

3년 전 서성동으로 남성지구대 장소가 이전되면서 창동치안센터라고

이름이 바뀐 간판만 덩그러니 걸려있고  문은 이미 굳게 닫혀있다.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 없다. 아무런 기능을 하지 않고 있기에

 

오늘날까지 그대로 보존되어있는 이 곳을 우리는 

현재와 미래의 의미를 되살려 어떻게 함께 풀어나갈 것인가.

이 공간에 대한 역사적 재해석을 통한 장소성을 위한 대안은 없는 것인가,

 

사람들의 접근성이 보다 쉬운 이 곳 남성동파출소를 

창동의 새로운 역사자원으로 재탄생되어 마산민주의 작은 아카이브공간으로 

적극 제안하고 싶다.

 

지금부터라도 마산의 근대시간으로 거슬러 창동 여기저기 숨어있는 시간여행을 통해

역사, 문화 예술의 희노애락을 하나하나 담아내어 디자인 되어간다면

250년전 골목을 돌아 돌아 창동예술촌과 함께

창동은 다시 몸과 마음이  머물러 갈 수 있는 새로운 문화컨텐츠 공간이 되어

창동역사 탐방코스로  발굴 될것이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현샘~ 잘계심미꺼

그녀는 취했다. 그녀는마산 창동 속 옛 시절, 이제는 모두 고인이 된 취기와 예술혼이 뒤범벅 되었던 그 시간,, 그 사람들을 늘 그리워하였다. 마침 탈 작품의 끈이 떨어지자,,, 즉시 전화를 거는 시늉을 한다. " 현샘(현재호..

그녀들의 행복이벤트, 수프리마켓 1주년

쉼없이 달려온 창동골목길 수 프리마켓 1주년, 경품 준비 및 다양한 행사아이디어가 만만찮게 재미를 본다. 샐러 곳곳마다 사람들의 발걸음이 멈추고 웃음소리가 들려오고 이것도 사고 저것도 사고,,,, 경품을 받기위해 줄지어 서있는..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갑자기 쏟아지는 굵은비가 도심을 흠뻑 적시는 점심시간,,, 창동거리에 사람들의 발길은 뚝 끊어졌다. 흠뻑 젖은 옷깃, 따뜻하고 부드러운 라떼가 생각나서 아주 오랜만에 뉴질랜드를 들어선 순간,,, JO아저씨네 가족들의 런치타임으..

리빙랩
리빙랩 2018.08.14

근데 리빙랩이 뭐지? 듣도 보도 못한 용어. 억수로 낯설다. ‘도시문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문제발생 현장을 중심으로 전문가-시민-공공-민간 협력을 통해 해결하는 방식이다‘라고 해석하였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전제하에 지역이..

한여름밤의 디저트 여행

8월7일 한영신 페친으로 부터 메시지가 왔다. ▶ 이번 주 일욜에 저희 창원컬쳐랩이 진행하는 창원푸드사계 팝업식당 한여름 밤의 디저트 오실 수 있으신가요? 특별히 초대하려고 여쭙니다! 장소는 창원대 아랫 쪽 오색카페, 시간은 ..

골목에 숨어있는 아름다운 집

옛 중앙극장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왼쪽 오른쪽으로 나뉘어지는 골목이 있다. 왼쪽으로는 성호초등학교 가는 골목길이고 오른쪽으로는 놀이터 목욕탕 뒤 골목이다. 바로 앞에 시선이 멈추는 집이 있다. 예전에 오랫동안 방치된 시멘..

2018년 8월 객주의 모습

객주 1층에 마른생선 팔던 할머니가 있었는데 이제 나오지 않으시나보다. 임대가 부쳐져 있다. 숨막히는 폭염에 사람들의 발걸음은 뚝 끊어진듯 하다. 어시장길이 고요하다. 100년의 시간이 말해주는 듯 객주1층 잠겨져 있는 낡고 ..

입소문 난 창동버들국수

국수가 남다르다. 육수가 남다르다. 맛이 남다르다. 소스가 남다르다. 창동예술촌 맛집으로 이미 소문이 자자한 곳 버들국수. 폭염에 입맛 없는 이들에게 한층 건강과 맛을 도와주는 버들국수. 점심시간이면 물밀듯 밀려오는 버들국수...

3.15가족나무 골목에서 만난 소소한 감성손글씨..
3.15가족나무 골목에서 만난 소소한 감성손글씨..
3.15가족나무 골목에서 만난 소소한 감성손글씨..
3.15가족나무 골목에서 만난 소소한 감성손글씨..
3.15가족나무 골목에서 만난 소소한 감성손글씨..
3.15가족나무 골목에서 만난 소소한 감성손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