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창동에서 유일하게 뜨개질에 필요한 모든 것을 파는 곳.

 

창동아케이드입구에 들어오면 왼쪽에 자리하고 있는 태양모사. 수성동1-6번지.



그리고 뜨개질을 처음배우려는 사람, 잡념을 잊고 몰두하며 자기만의 디자인으로 옷을 해 입고 싶은 사람들에게 내 손으로 뚝딱, 세상에서 하나뿐인 자기만의 물건을 만들 수 있도록 해 주는 곳.
이런 곳이 있어 뜨개의 매력에 빠지는 것일까….

 

 

->가게안에는 다양한 재질과 색깔의 뜨개실 그리고 작품들이 있다

 

어쩌면 뜨개쟁이들의 삶의 수다방이 바로 이 곳이기도 하다.

오늘도 세 명의 아낙네들이 부지런한 손놀림으로 뭔가를 만들고 있다.

이 가게는 35년 전 무형문화재 배순화 선생님(매듭공예. 부림시장B상가)이 잠시 운영하다가

남동생 배종은 사장님께 물려주게 되었다고 한다.

 

->8항목의 뜨개보감 ^^ 실천하세요.

 

->푸쉬킨이 아닌 뜨쉬킨의 말씀.ㅋㅋ^^

 

배종은 사장님은 유달리 뜨개에 대한 남다른 철학, 언어감각이 뛰어나신 것 같다.

가게에 들어서면 한 눈에 들어오는 뜨개보감에 웃음이 절로 난다.

쉽게 싸게 살 수 있는 옷들이나 생활소품들이 많지만,

사랑하는 이에게 한 올 한 올 정성을 담은 손뜨개 선물은 받는이에게

오래오래 기억될 것이 분명하다.

요즘은 다시 뜨개의 사랑이 이어져~사랑의 뜨개질로 행복나눔을 실천하는 봉사자 모임도 날로 늘어가고 있다고 한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내서문화포럼 회원들과 함께 한 도심산책

ㅎ멋진 모습으로 나타난 강정석 선생님- 동료교사 결혼식에 간다고 뽄을 마이짔습니다요 춘추원- 요정, 오동추야 달이밝아,,,아침부터 골목에서 한껏 불렀습니다 ▽3.15마산의거로 이승만 대통령이 물러나 떠났다.니가 가라 ..

마산야경 수묵화 700호

김미욱 작가(57세_ 온전한 마산태생 성지여고 졸업. 창원대학교 7살때부터 그림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50년동안 작업활동을 했지만 3번째 개인전이다, 창동예술촌 창동갤러리에서 작품을 만났다. 수묵화.농담(濃淡).일묵일화로 귀산..

문화공간 모퉁이

진해, 그 눈부신 벚꽃의 향연을 우리 모두는 기억합니다. 그러나 지난 해부터 창원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는 정겹고 살맛나는 여좌동 마을을 만들어 가기 위해 주민리더 발굴을 우선으로 도시재생 주민협의회 회원을 공개 모집하였고 주민..

미싱과 함께 살아온 사람들,,,

▼코리아옷수선 마흔에 시작했다76세 신조자 어무이..영감이 하던일이 망했다. 자슥들 공부시킬라꼬 5년만 할라했는데 지금꺼지 하고있다. 이걸로 4남매 공부시키고 먹고살았다..아직까지 바늘끼는 거 문제없다 ㅎ사람들이 다..

우신장여관, 그곳에 지금

수많은 인파로 밀려다녔던 지난 날(70년~90년),, 창동속에는 여관, 여인숙이 꽤나 많았다. 엄청난 젊은 청춘남녀들의 생활중심의 공간이었던 지난시간, " 아지매 ~ 방하나 주이소~ 아이고 ~ 우짜겄노 방이 없는데.... 수많..

꽃보다 할매
꽃보다 할매 2018.10.11

꽃보다 아름다운 소녀들의 함박웃음이 골목에 울려퍼졌다. 동요도 부르고,,사진도 찍고 시도 함께 낭송하고,,,.. 온통 행복한 하루였다...

현샘~ 잘계심미꺼

그녀는 취했다. 그녀는마산 창동 속 옛 시절, 이제는 모두 고인이 된 취기와 예술혼이 뒤범벅 되었던 그 시간,, 그 사람들을 늘 그리워하였다. 마침 탈 작품의 끈이 떨어지자,,, 즉시 전화를 거는 시늉을 한다. " 현샘(현재호..

그녀들의 행복이벤트, 수프리마켓 1주년

쉼없이 달려온 창동골목길 수 프리마켓 1주년, 경품 준비 및 다양한 행사아이디어가 만만찮게 재미를 본다. 샐러 곳곳마다 사람들의 발걸음이 멈추고 웃음소리가 들려오고 이것도 사고 저것도 사고,,,, 경품을 받기위해 줄지어 서있는..

굵은비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

갑자기 쏟아지는 굵은비가 도심을 흠뻑 적시는 점심시간,,, 창동거리에 사람들의 발길은 뚝 끊어졌다. 흠뻑 젖은 옷깃, 따뜻하고 부드러운 라떼가 생각나서 아주 오랜만에 뉴질랜드를 들어선 순간,,, JO아저씨네 가족들의 런치타임으..

내서문화포럼 회원들과 함께 한 도심산책
내서문화포럼 회원들과 함께 한 도심산책
내서문화포럼 회원들과 함께 한 도심산책
내서문화포럼 회원들과 함께 한 도심산책
내서문화포럼 회원들과 함께 한 도심산책
내서문화포럼 회원들과 함께 한 도심산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