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토요일 (2017.8.26) 창원 봉림청소년문화의 집을 방문하기 위해 부림시장 지하도 앞에서122번을 탔다.

창동을 벗어나는 일은 늘 불안함을 안고 있다.. 제대로 탄 건지, 잘 찾아갈수 있는건지

교육주제 처럼 나의 행로에  안테나는 바로 섰는지,,,ㅎㅎ

50여분 버스속에서 바깥풍경을 즐기며 타고 갔다. 까치아파트앞에서 내려야 하는데 바로 앞 정류장 지귀상가에서 내리고 말았다.

으이크,,,시간이 여유가 있어 다행.

건널목에서 눈이 휘둥그레진다. 쭉 늘어져 있는 시장풍경.....

그리고 키큰 가로수 사이로 가을하늘을  눈에 담고 한코스 걸어가는 기분도 무척좋았다.

1코스 지났을까 큰 차도에 안내판이 서있어 쉬이 찾을수있었다.

방향을 보고 쭉 들어오니 왼쪽에 자리앉은 문화의집을 만날수 있었다.

실무자들이 반갑게 맞이해주었다.

약속된 교육 오후 2시가 되니  보조교사, 청소년 15여명이 탁자에 놓인 이름앞에 앉았고

동영상을 시작으로 인사와 함께 청소년 가이드양성을 위한 쉽고 즐거운 이야기를 나누었다.

마을을 안내하는 사람은 우선 마을에 대한 관심이 우선되어야하며 사물과 대상을 마음으로 보는 눈, 

꾸준한 마을이야기 자료모음, 오래된 맛집, 오래된 가게, 찍기 긍정적 마인드,  즐거운 SNS활동등을 생활화하기를

전하였다.

더운여름, 창원의 집, 용지공원 중심으로 직접 현장에 나가서 놀거리팀, 볼거리팀, 먹거리팀을 구성하여 또래친구들에게

제공할 정보를 위해 요모조모 각자 만들어놓은 정보를 잘 다듬어 미완성 된 지도를 만들어 놓은 것에 격려를 보태고

작은 의견을 제안하였다.  아이들은 좀더 또래 친구들이 즐기고 보고 먹을수 있도록 수정을 하여 마무리한다고 한다.

함께 하는 시간동안 눈을 마주하고 이름을 부르면서 언어적, 비언어적 행위를 교환하면서 즐기듯 시간을 마무리하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안테나투어 청소년과 만난 시간

지난 토요일 (2017.8.26) 창원 봉림청소년문화의 집을 방문하기 위해 부림시장 지하도 앞에서122번을 탔다. 창동을 벗어나는 일은 늘 불안함을 안고 있다.. 제대로 탄 건지, 잘 찾아갈수 있는건지 교육주제 처럼 나의 행로..

창동예술촌 골목,  미녀와 夜手

토요일 창동예술촌 입구, 조각가 문신의 개미조형물을 들어서면 미녀들의 수다소리가 들려온다. 늘어져 있는 테이블마다 아기자기한 상품이 금새 눈길을 멈추게 한다. 창동예술촌 방문객에게 볼거리를 더하고 있으며 소소한 뒷골목 풍경이 ..

누군가는 두고가고 ~누군가는 먹고가고

아름다운 가게 최명씨가 어느날,,전화가 와서 희망나무에 냉장고 있슴미꺼~~` 와예,,냉장고 하나 기증할라꼬예.. ㅎㅎ근데 아는선배님의 후원으로 냉장고 새것 샀습니더, ㅎㅎ그기 아이고예.~~ 아이스크림 좀 냉동실에 두고 갈께에...

제72주년 광복절 기념 맞이,,,창동에서 이어지다

20147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 주민공모사업으로 신청 선정된 아리랑수 전선희작가의 야심찬 이야기 "대한민국의 염원을 담다" 지난3월1일부터 시작되어 주말마다 쉼없는 시민참여를 통해 1,700여명의 염원이 담긴 대형태극기를 드디어..

침묵 그러나 이야기가 있다.,

무더운 골목... 바쁜걸음으로 무심코 지나다니는 골목 앞 작은공간 갤러리TY는 변함없이 작품이 교체. 전시되어 골목여행자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입구 위에는 말없이 어린왕자가 앉아있다. 어린왕자님~~ 많이 덥지예.. 누구를 ..

마을활동가의 힘

어제는 대구동구 창의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마을할동가교육 선진지 견학으로 창동을 방문하여 아침 일찍부터 온종일 함꼐 놀았다. 창동상가의 쇠락과 새로운 변화의 과정이야기,, 창동예술촌 골목골목 사람과 공간에서 피어나는 이야기. 도시..

달빛수세미 팔러갑니다

새뜰마을 완월지구 어르신들은 이제 가족이 되어가고 있는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 완월담당 연구원과 활동가와 함께 지난 4월부터 아크릴수세미 작업을 해왔습니다. 뜨개질을 하면서 옛날 이야기도 하고,,,주1회 만나서 공동홈을 조성하면..

창동 상상길의 기쁨

톡톡,,,사무실 노크소리가 들린다.. 네. ~`. 5명 한가족이 문을열고 들어온다 ..저~~미국 시애틀에서 왔습니다 상상길에 새겨진 이름을 찾기위해 왔습니더 그런데 이름 위치를 알려준 메일을 잃어버렸는데 찾을수 있을까요? ..

카페창동 두번째 이야기

지난달 경남광역 여성새로일하기 센터에서 연락이 닿아 창업을 하고자 하는 여성들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직접듣는 창업이야기 기획을 창동에서 도움을 받고자 한다고 하여 mj스위티를 소개하여 차민정 대표의 커피가게를 꿈꾸며 준비한 이야..

난, 어설픈 이야기꾼으로 오래도록 노래할것이다

언제부터인지 난, 창동을 중심으로 한 추산동언덕, 노산동언덕, 철길과 거리. 골목을 누비며 이야기꾼이 되고 있다. 인터넷에 담겨져 있는 남의 글을 빌리고, 책의 글과 사진을 훔치고,, 조금씩 조금씩 알아가면서 어설픈 이야기를 ..

안테나투어 청소년과 만난 시간
안테나투어 청소년과 만난 시간
안테나투어 청소년과 만난 시간
안테나투어 청소년과 만난 시간
안테나투어 청소년과 만난 시간
안테나투어 청소년과 만난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