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녀의 작업실은 온통 천이다.

붉은빛 천들이 천정에서 대롱처럼 매달려 있다.

, 솜뭉치가 한 공간을 차지하고 있다.

 

 

 

▲ 어느날 작업실 문앞에  이불솜이 놓여있었다.  

     솜작업을 하는 걸 아는 이웃이  갖다주었다.   무척 기뻤다.

 

 

아트매니저가 되고 싶었었다. 33, 뒤늦게 미국으로 갔다.

 

공부할 때 너무 재미있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작업에 점점 흥미가 떨어지고 무척 고통스러웠다.

울산 집에서 혼자 작업을 하다가

지난 해 여름, 구복예술촌 레지던스에 참여하게 되었다가

배달래 작가를 알게되어 소개를 받게 되었다가장 늦게 창동예술촌을 입주하였다.

처음에 이 공간에 들어오니 마치 귀신 있을 듯한 모습이었다.

오래 비었었고 낡고 어둡고, 너무 커서, 인테리어비도 만만찮아서

아무도 들어오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한경희 작가는 이 곳이 넓어서 in, out이 매우 자유로운 공간이라  참 마음에 든다고 한다혼자가 아니고 특히 옆 룸메이트(미디어 아트 벧엘 김현정)가 함께 있어 무척 좋다고 한다.

 

물감작업은 사용해서 버리지만 천 작업은 소장하기 보다는 해체시킨다.

작품전시가 끝나면 다시 사용하여 작업할 수 있어 좋다고 한다.

 

어릴 적 엄마 따라 시장 갔다가 엄마 손을 놓아버린 기억이 있다.

그때 엄마의 꼬리가 길었다면,,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었다.

 

작가의 모든 작품들은 동물의 꼬리에서 연상되었다고 한다.

 

작품을 하나하나 들여다 보자.

 

 

1. 사람들은 대체로 중앙을 향해 고속도로를 달린다.

   길 옆에는 다양한 풍경들이 보인다. 모든 것들이 중앙중심이다..

 

2. 물을 표현했다. 물 처럼 흘러 가는대로 가보자, 순리대로 살아가길 원한다.

 

3. 차 (오른쪽)

여러 갈래로 엮다가 윗 부분을 하나 길게 늘어뜨려 붙였더니  차 두껑이 되었다.

다시 거꾸로 뒤집어 세워보았더니 더욱 재미 있어보였다.

 

4. 숲 얽히고 얽혀있다. 하지만 가만히 들여다 보면

뭔가 단순하다, 묘하다, 어디선 본 것이 아니었는데  자꾸 보면 볼수록 매력이 있다.

작업할 때 마음과 지나고 나서 바라보는 느낌이 또 다르다.

 

 

5. 내 마음에 욕심이 너무 많았다.

낡은 것이 나가야 새것이 들어온다,  검은 색은 태운다, 소멸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6. 뾰족하게 올라오는 것은 벌레를 표현한다.

땅속에 있던 벌레는 위로 올라오면 올 수록 무엇을 얻을것이라 생각하지만 아무것도 없다.

 

 

7. 지네

구복 예술촌에서 먹고 자고 할 때 엄청 벌레가 많았다. 그래서 벌레모양을 한번 해 보았다.

 

 

8.  미국 루스벨트 대통령 영부인 엘리노어 루스벨트의 편지-  참 좋아하는 말이다

 

친구들, 당신, 그리고 나 자신이 또 한 사람의 친구를 데려와서 세 사람만

모이면 우리들은 모임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바로 친구들의 모임 말입니다.

이러한 친구들의 모임엔 시작도 없고 끝도 없습니다.

어제는 역사이고, 내일은 미스터리이고,   현재는 선물입니다.

 

~~~ 난 친구가 별로 없었다.

하지만 이 곳 창동예술촌에 입주하여 한사람 한사람씩 알아가고 있다.

한경희 작가는 마흔여덟의 만만치 않은 나이지만 무척 순수하고 어려 보인다.

커피한잔을 나누며 힘들었던, 그리고 무척이나 재미있었던  유학시절이야기가 쏟아져 나왔다.

작가들에게 가까이 다가갈 때마다  새로운 세계를 만나는 것 같아 참 좋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동꽃길100M
창동꽃길100M 2020.04.20

지난 골목 모습은 참으로 어둡고 냄새나고,,, - 2018년 4월5일,,, 3.15가족나무로 골목이 변화되었다. 사람소리가 들려오고 꽃과 나무를 심었다... 어설픈 모습이었지만 행복했다. 다시,,, 골목정원을 꿈꾸며 손길,..

그리움이 머문 곳, 성덕암

화요아침산책..어린시절 시간이 맺어준 곳.. 추산동산1번지 성덕암(산제당) 옛모습은 거의 사라졌다..중.고등시절 마산불교학생회..그리움 가득합니다.. 어김없이 해는 솟았다. 법당은 불이타서 사라졌고, 좁은 계단으로 올라갔던 ..

창원사랑상품권 홍보대사, 박동진오동동장

사장님, 창원사랑상품권 가맹점 등록이 안되었네예~ 왜 가맹점 등록을 해야하는지, 좋은점을 설명하면서 신청을 접수받았습니다. 가입신청 기념으로 내일 저희직원들과 브런치 먹으러 오겠습니다... 3월11일(수) 점심시간에 250..

3월임대료 안받겠습니다

저에게 아주 조그마한 공간이 있습니다, 1층 50년전통 낙원우동집 2층 연암화실 사람들의 발길이 끊어진 가게, 외부수업이 한꺼번에 끊어진 민화작가.. 어려운 시기 함께 힘 보태겠습니다. 두 공간 3월임대료 받지 않겠다고 연락드..

2020년 3월11일  점심후 동네한바퀴

점심시간,,부림시장 옛 청년푸드 바보몰에도 봄햇살같은 점포가 넓은공간을 오래된가게와 함께 채워가고 있습니다 시장반점. 동태전.서면식당.일번횟집.부림곰탕 ...맛나게 갈치조림을 먹고나니 '산책할까요? ' 노크하는 센터 신입 연구..

부림시장 老鋪 ,인덕한복

85세 조윤옥할머니 웃는모습이 이뿐 꽃같다. .2년만 더하면 50년째다..평생을 한복만들고 살았다고 한다.. 부림시장 한복점포와 점포사이 숨은 공간, 드디어 한복가게 뒤 틈 공간에 대한 궁금증이 풀렸다. 아주 좁았던 두어가게..

동백꽃필무렵
동백꽃필무렵 2019.12.11

2019 만만한 문화피우미 동백꽃 필 무렵 , '이제하 시인을 만나다.' ​언제 : 2019년 12월14일 (토) 오후2시~4시 어디서 : 창동희망나무 골목 누구랑 : 골목을 사랑하는 사람들..​ 창동희망나무 골목에 지난해 심..

뜨개의 손길,  골목에 펼쳐지다

마을-대학 공동체협력사업으로 경남대 +진주 경상대 링크사업단의 과제로 16개 마을이 참여하는일에 작은 꿈을 골목에 펼쳐지게 되었다. 너무너무 신난 시간이었다. 1) 창동거리길 김밥나라- 창동예술촌 입구 작은길이 휑하다. 뭔가 ..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