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불종거리 코아맞은 편 창동 상상길 입구에는 20여년동안 변함없이 군밤을 굽는

부부를 볼 수 있다.

오후3~4시쯤이면 수레 놓고 장사 준비를 하여 자정 조금 지난 시간까지

한결같이 군밤과 손님들로 대화를 나누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 곳 주변 쓰레기는  묵묵히 깨끗하게 책임지고 있으며 수레도 깔끔이 인상적이다.

 

택시를 잡기 위해 앞에 서 있는 사람들, 친구들과 술 한잔 먹은 후 지나는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주전부리.

종이컵에 먹는 번데기. 때로는 쥐포. 말린문어를 즐기는 손님도 있다.

 

아줌마가 먼저 생밤에 칼집을 낸다.

그리고 작은 구멍마다 나란히 줄을 세워 먼저 살짝 익힌다.

다음은 아저씨쪽 열판으로 옮겨지면 그때부터 아저씨의 손놀림이 바빠진다.

'타닥 타닥' 수레밑에서 올라오는 열에 의해 껍질이 입을 열면 먹음직스런 노오란 속살이 보인다.

타지않기위해 재빨리 앞 뒤를 뒤집다가 익었다 싶으면

하나하나 겉껍질 깜끔히 벗겨내고 손님이 원하는 금액만큼 갯수를 세면서  담는다.

부서지거나, 타거나, 밤 모양새가 맘에 들지않으면 봉지에 담지 않는다.

 

따끈한 밤을 한입에 넣어 먹으면 신선함고 고소함이 듬뿍^^

기분좋은 최고의 맛!  이것이 창동 군밤아저씨만의 경쟁력이다. 

그리고 원가가 비싸도 수입밤을 절대 사용하지 않는 고집이 있다.

 

오늘밤도 변함없이 수레앞 분위기에 따라 사람들이 줄을 선다.

 "아저씨~ 5천원치 주이소" " 많이 기다리야 됨미더~"

 그냥 말없이 차례가 될 때까지 기다리는 사람도,

밤을 굽고 있는 아저씨에게 말을 거는 사람도......

" 여기 밤이 최고다~ 다른 밤은 못먹는다~~

 

창동상상길  군밤수레 앞 풍경은 늘 사람풍경이 훈훈하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1.12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가을하늘 2016.06.08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3. 반가 2016.06.11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9월을 담다.
9월을 담다. 2019.09.29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