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서문화포럼과 함께하는 걸어서 만나는 마산이야기2번째.,,

11.18일 토요일,약속한 날이다.  날씨가 억수로 춥다고 일기예보가

불안하다..ㅎ추우니까~~ 참석이 어려울것 같다.. 그리고 하필 추운날,,

어시장 바다 ..등대앞에서 만나자고 약속을 했으니,,

뭐~ 사람이 많이 참석하는게 중요한건가,,,누군가 함께 걷는행위가 더 의미있지,,

 

10시 시간을 앞두고 먼저 도착했다.

1. 뭐지?,,막혀있네... 내심 불안한 마음을 가지고 쭉~들어왔다.

공사현장같은 분위기가  영~`   작업하고 있는 아저씨에게 물었다.

"아저씨,,등대 들어가는 입구 막았어예?"  

쭉 들어가이소 안 막혔슴미더~` 

2. 저게 뭐지?~` 안보이던게 있네.. 공사안내판을 보니 '조위관측소'   물 수위조절 재는긴가..

3. 이 물고기 조형물,,,참 에지간하게 애물덩어리가 되어있네.

 2012년도 조형물 설치할때는 어시장 너른마당에 있었는데..ㅋㅋ주변에 할매들이 갑갑하다꼬

들내라고 성화를 하더니만,,,, 어느 날은 국동크루즈 앞에 있던것을 봤건만,,,,,

4. 등대,,,정말 오랜만에 왔다..

5. 그래도 고맙다,,, 이렇게 바람부는날,,,바람부는 곳까지 와주니,,,, 

멋진 그대들,,, 자~`갑시다..~~

6. 와 '홍콩빠 '라고 하는기고~`뭐시 설명도 하나없네..

7. 아저씨,~~ 홍콩빠가 뭠미꺼,,   30년전에..여기가 바다였다 아이가~

횟집들이 나래비로 쭉~그때 64번까지 있었다. 불빛보고  홍콩빠라 했지.

그때 숭어 1마리 500원했는데 썰어서 팔면 3,000원 했다.. 재미있었지,,그때는~`

8. 대풍골목 앞,,조개까는 할매들도 30년이 되었다고 한다.. 내나 그 자리에서 ...

9. 새벽시장,, 진동에서 아지매들이 다라이 이고 와서 팔던 골목이라서 진동골목이라칸다

10. 어~여기 와봤어요 우리아빠랑,,돼지국밥먹으러,,

   옛날에 고사지내모 돼지머리와 돼지머리  눌린거 살라카모 전부 여기왔지, 돼지골목,,

11. 날씨가 추우니까.. 뜨끈한 국물 먹고 가이시더,,,

"얼마밈꺼?  무조건 1개 천원씩이요~..

 설탕팍팍 묻은 커다란 도너츠 먹는사람,, 오뎅먹는사람,, .

"오뎅 묵는 사람만 국물무소"~` 아따~  인심 야박하다.

12. 젖갈시장을 지나는데 간판이 참으로 특이하다,,, 마침 옆 아저씨에게 물어봤더니,

장사안한지 좀 되는데... ㅎㅎ타산지석,,이래가 되겄나

13. 여~는 우리나에서 하나밖에 없는 객주 건물임미더~ 100년이 넘었다카는데 우리 창원시는 와 이런건물 사가지고 어시장 박물관 ~ 뭐,,이런거 맹글모 좋겠건마는,,,

객주라카는 것은 배타는 사람들 자금줄 역할을 해준 사람이라함미더

마산어시장 객주는 최고였지예..

14. 아이고마,,, 너른마당 표지석은 할매들의 짐들로 막카삐가 잘 보이도 안하네..

15. 너른마당에서 배씨상회 골목을 지나왔다. 오래된 시간의 간판,,두자리,,

16.  조선시대 지도를 보면 여기가 원래 바다였습니더,,,

얼마나 매립을 많이 했는지 알겠지예~그리고 여기 어선창이었다는 표지석,,

잘보임미꺼,,그리고 위험하게 차도로 표지석을 세워놓은 것 좀 보이소..

17. 밀한되 보리석되,,간판이 참 정겹습니다..뭐든지 뻥~~~

18. 남성동 성당,,

19. 전국최초의 민간도서관이었더,,,책사랑 ..이 건3층이었다

20. 조창,,,,1760년,  창동이라고 이름부르는  세곡창고의 창.

21. 250년 골목길을 지나,,,

22. 마산최초의 조선인 병원 삼성의원터 표지석

23. 최초의 조선인 주식회사. 원동무역상회..  늘,,차에 가려져 있고,,

24..  따신데 들어가서~이제 좀 쉽시더,,,, 예술영화전용극장 리좀 한번도 안와봤지예..

 올라가이시더~

25. 마침 일본작가 판화작품에 대하여 물어보고,,,  왜 동물을 주제로 하냐고??

26. 배고프다,,,, 6.25떡볶이 무로 가자~~`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동꽃길100M
창동꽃길100M 2020.04.20

지난 골목 모습은 참으로 어둡고 냄새나고,,, - 2018년 4월5일,,, 3.15가족나무로 골목이 변화되었다. 사람소리가 들려오고 꽃과 나무를 심었다... 어설픈 모습이었지만 행복했다. 다시,,, 골목정원을 꿈꾸며 손길,..

그리움이 머문 곳, 성덕암

화요아침산책..어린시절 시간이 맺어준 곳.. 추산동산1번지 성덕암(산제당) 옛모습은 거의 사라졌다..중.고등시절 마산불교학생회..그리움 가득합니다.. 어김없이 해는 솟았다. 법당은 불이타서 사라졌고, 좁은 계단으로 올라갔던 ..

창원사랑상품권 홍보대사, 박동진오동동장

사장님, 창원사랑상품권 가맹점 등록이 안되었네예~ 왜 가맹점 등록을 해야하는지, 좋은점을 설명하면서 신청을 접수받았습니다. 가입신청 기념으로 내일 저희직원들과 브런치 먹으러 오겠습니다... 3월11일(수) 점심시간에 250..

3월임대료 안받겠습니다

저에게 아주 조그마한 공간이 있습니다, 1층 50년전통 낙원우동집 2층 연암화실 사람들의 발길이 끊어진 가게, 외부수업이 한꺼번에 끊어진 민화작가.. 어려운 시기 함께 힘 보태겠습니다. 두 공간 3월임대료 받지 않겠다고 연락드..

2020년 3월11일  점심후 동네한바퀴

점심시간,,부림시장 옛 청년푸드 바보몰에도 봄햇살같은 점포가 넓은공간을 오래된가게와 함께 채워가고 있습니다 시장반점. 동태전.서면식당.일번횟집.부림곰탕 ...맛나게 갈치조림을 먹고나니 '산책할까요? ' 노크하는 센터 신입 연구..

부림시장 老鋪 ,인덕한복

85세 조윤옥할머니 웃는모습이 이뿐 꽃같다. .2년만 더하면 50년째다..평생을 한복만들고 살았다고 한다.. 부림시장 한복점포와 점포사이 숨은 공간, 드디어 한복가게 뒤 틈 공간에 대한 궁금증이 풀렸다. 아주 좁았던 두어가게..

동백꽃필무렵
동백꽃필무렵 2019.12.11

2019 만만한 문화피우미 동백꽃 필 무렵 , '이제하 시인을 만나다.' ​언제 : 2019년 12월14일 (토) 오후2시~4시 어디서 : 창동희망나무 골목 누구랑 : 골목을 사랑하는 사람들..​ 창동희망나무 골목에 지난해 심..

뜨개의 손길,  골목에 펼쳐지다

마을-대학 공동체협력사업으로 경남대 +진주 경상대 링크사업단의 과제로 16개 마을이 참여하는일에 작은 꿈을 골목에 펼쳐지게 되었다. 너무너무 신난 시간이었다. 1) 창동거리길 김밥나라- 창동예술촌 입구 작은길이 휑하다. 뭔가 ..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