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요일,,,

늘 그렇듯 몸을 깨는 새벽시간. 후두둑 어무이의 먹거리를 챙겨두고

남편과 함께 번개시장을 향한다. 

해가 일찍 뜨는 계절이라 6시에 도착해도 벌써 시장은 북새통이다.

청춘건어물 아들도 이미 하루의 시작은 남들보다 빠르게 길들여진 일상이다..

저렴한 가격, 맛난 멸치에 어무이들의  시선 반응은 날씨만큼이나 뜨겁다..

" 나도 저거 주이소~~~ 네네..

연신 멸치를 담고 빈박스를 뒤로 던지는 시간,,땀도 연신 흘러내린다.

2시간~3시간 바짝 판매하면 사람들은 언제 자리를 떠나갔는지 시장길이 눈에 넓게 보인다

그래서 번개시장이다.

일요일 도우미의 시간을 마무리하고  차에 몸을 싣는다,,

" 수한씨 전화해서 같이 아점 먹읍시다,, 양촌가서 오랜만에 목욕도 하고,,,

남편에게 넌즈시 말을 건네봤다. 그다지 싫은 기색은 아닌듯 하다.

아무 말없이 차는 미천마을을 향해 달린다.

차안에서는 들려오는 음악만이 서로를 어색하지 않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메밀 국수를 먹고 만두를 포장해서

수한씨 윗집 송시인 집으로 커피를 얻어마실요량으로 올라갔다,

송시인은 집앞 너럭바위 앞에서 커피를 내리고 있었다.

" 경애씨~~ 휴가는 잘보내고 있남? 

그때 "와우,~~~  

아주 오랜만에 양운진교수님 내외분이 도착하였다.

먹을 음식과 술을 가득 담고,,,사모님은  책 3권을 챙겨오셨다.

<어린왕자.. 천상병의 귀천. 윤동주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이야,,,,기가찬다.  바로 뒤 나무에서는 매미의 몸통이 움직이면서 한껏 울려댄다.

낮술이다..

난  와인을 선택했다.

시집을 서로 돌리면서 각자 한 귀절씩 읽어내린다.

시인이 들려주는 이야기,

함께 한 이들의 이야기,

하늘과 숲속 나무들을 관객으로 모신 듯하고  노래도 불렀다.

일요일 한나절을 숲속 집에서 즐거이 보냈다. 

△▽ 송시인의 집과 별채

▽ 시인의 아랫집  준강씨의 집(최근에 수한- 준강으로 이름을 개명하였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

점심시간 ~돝섬 오용환대표님으로 부터 전화가 왔다. kbs 생생정보 촬영에 돝섬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갑작스레 연락받은 지인들이 약속된 시간에 선착장으로 도착하였다. 몇년만에 가본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히어로..

111년 시간이 담긴 터. 창동 시민극장

1908년 마산 민의소 경남 최초 근대적 시민운동의 산실 1920년 마산구락부 회관 창립 (마산지역 문화운동의 구심점) ( 1921년 마산학원 1925년 독서회 창립총회 1927년 신간회 마산지회 설립대회 개최) 1935년 공..

창동예술촌 골목에서 만난 어린왕자 이야기

교방초등 4학년 남학생이 도시재생지원센터로 들어와서 나무판이 어디 부착되어있는지 물어본다. " 어떻게 이곳에 와서 물어볼줄 알았니? 하고 물어보니 지난번에 여기 왔었다면서 창동아지매를 한번에 알고 물어본 것이었다. " 가자~~..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바람이 차거운 월요일 아침,, 남성동 우체국 다녀오는 길에 옛 남성동파출소 벽면 구두수선 아저씨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대통령하고 걸어보이 기분 어떻던고예 ? ㅎㅎ아직도 보는 이마다 나에게 건네는 말이다. 춥다고 좁은 공간으로 ..

먹자골목 진주집

부림시장과 함께 한 38년. 고향이 진주라고 한다., 진주집. 365일 내내 열무비빔밥을 먹을 수 있는곳. 10년전에 처음 먹었을때 3.500원이었던 열무된장밥. 오랜만에 갔더니 5,500원이다. 그래도 좋다.. 늘 한곁같은 ..

크리스마스날 학문당 풍경

창동아지매 창동살이 11년만에 처음보는 따뜻한 풍경입니다. 64년동안 묵묵히 지키고 있는 곳 학문당. 모두의 기억속에 추억 한자락 있는 장소.. 10여년전,, 모두 떠나고 늘 휑한 서점이었는데 오늘따라 끊이지않고 사람들의 발길..

내 생애 최고의 시간

끊임 없는 축하의 댓글, 문자, 사진에 아직도 정신줄을 놓은듯 합니다. 고맙습니다. 오늘 아침 신문에 만난 취재노트에 다시 또 뭉클함이 다가왔습니다. 이미지 기자님^^ 저의 긴 시간을 기억해주시고 영광된 시간을 다시한번 더 기..

소소한 송년회
소소한 송년회 2018.12.11

12월이면 송년회 모임이 많죠...,, 한해를 보내면서 서로의 행복한 기운을 나누는 시간을 가지는 의미는 또 다시 함께 바라보는 삶의 가치를 위해 학습하고 웃음수다가 스스로를 건강하게 하는 에너지를 쌓아가는 힘이랍니다. 창동희..

중성동 세공사골목

점심먹고 골목한바퀴 생각에 사무실을 나섰다..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는 세공사 점포가 몇군데 있을까 하는 궁금함에.. 창동주차장 뒤 골목을 들어서자 벽면그림이 익숙하다... 창동예술촌 정순옥 작가의 마음이 담긴 벽... 저..

창동예술촌 골목에서 웃음 끊이지 않은 시간

너무 좋았다고 재밌게 잘 놀았다고 고맙다고 감사의 문자가 온 창신대학교 한국어교육과 학과장외 중국. 배트남 학생들,, 학교 밖을 나와 창동예술촌 골목에서 웃음 끊이지 않은 추억 시간을 나누었다.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