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창동이야기..

분류없음 2011.03.04 14:10

조창 있었던 창동, 마산 도시화 시작

경남도민일보 2009-11-23 09:38

지난 21일 오후 이승기 관장이 백남다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유장근 교수의 도시탐방대 제공
도시탐방대 세 번째 일정은 마산의 역사를 드러내 주는 마산 조창과 유정당 건물, 어시장과 부림시장에 대한 설명, 그리고 만담 꾼 마산영화자료관 이승기 관장이 들려주는 마산 극장사가 버무려지면서 재미를 더했다.

◇1893년 마산에 조선서 가장 큰 기선이 입항했다? = 탐방대는 21일 오후 1시 30분 마산 창동사거리 근처에 있는 농협중앙회 365 코너에 집결했다. 곧장 마산 창동예술소극장으로 나아갔다. 심술궂은 날씨 탓에 마산 조창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소극장에 앉아서 들었다.

마산 조창과 유정당에 대해 유장근 대장은 오늘은 어떤 이야기를 할까? 일전에 유 대장은 본보 김주완 기자와 한 인터뷰에서 "마산에 있었던 조선시대 조창과 유정당(8개 동, 53칸) 건물, 그리고 옛 항구를 복원하면 진주 남강과 촉석루만큼 명물이 될 것"이라고 했기 때문이다.

조창은 국가운영에 필요한 조량을 모아 둔 창고이다. 이러한 조량을 바닷길이나 육로를 통해 수도로 실어 나르는 제도가 조운제도다. 마산 조창은 창원, 함안, 칠원, 진해(진동 일대), 거제, 웅천, 의령, 고성 등 8개 읍의 조량을 담당했다. 아무튼, 그런 조창이 마산 시내 한복판(현재 제일은행 자리)에 있었다.

유 대장은 "1893년 마산포 조량 수송에 투입된 현익호를 얼마 전에 찾았다"며 "현익호는 당시 우리나라에서 기선 중 가장 규모가 큰 444t급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 대장은 조창과 창동의 역사적 의미에 대해 "1899년 개항보다 앞서는 제1차 개항(1760년 마산창 설치됨)의 의미가 있고, 남해안 최대 무역항으로 성장한 거점이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마산 도시화의 시작, 현대 마산의 기원이다. 마산 역사에서 초기 근대(Early Modern period)라고 불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0년 이상 된 골목길은 마산에만 있다" = 허정도 건축가(전 <경남도민일보> 대표이사)는 어시장 골목과 창동 일대 골목을 걸으면서 "대한민국 어디를 살펴봐라. 몇백 년 된 골목길이 있는지, 마산의 골목길은 보물이 아니라 천연기념물로 지정해도 전혀 손색이 없다"며 "마산에 남아 있는 조선시대 골목은 역사적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도시변천사를 잘 알아야 이후에 제대로 된 도시 디자인을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1일 오후 이승기 관장이 백남다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유장근 교수의 도시탐방대 제공 ◇마산 백남다방서 한국 영화사에서 2번째로 긴 영화제목 나왔다 = 이날 오후 4시쯤 합류한 이승기 관장은 창동의 골목과 다방의 역사를 소개했다. 1950년대에 있었던 백남다방(현재 마산 창동 고려당 부근 골목) 이야기는 정말 흥미진진했다.

이 관장은 "당시 밀수가 성행했는데, 백남다방에서 대구 마피아와 마산 마피아의 대결이 있었는데, 한 마산 깡패가 대구 마피아를 살해했다. 그는 무기징역을 받고 대전교도소에서 복역 중이었는데, 한 여인이 계속 그를 면회와 교도소에서 옥중결혼을 했다"며 "이러한 줄거리를 바탕으로 김영효 감독이 1974년 신성일, 우연정을 주연으로 내세운 <눈으로 묻고 얼굴로 대답하고 마음속 가득히 사랑은 영원히>를 만들었다. 무려 24자다. 2000년 남기웅 감독의 디지털 영화 <대학로에서 매춘하다가 토막살해 당한 여고생 아직 대학로에 있다>(27자!)가 나오기 전까지는 가장 긴 제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탐방대는 시민극장과 강남극장이 있던 자리에서 이 관장으로부터 마산 극장사를 추가로 들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골목정원을 꿈꾸며,,,

2월 마지막날,, 지난해 식목일날 심었던 나무중 시들하고 죽어있는 화분갈이로 동백나무 30그루를 심었다. 나무는 창원시 산림과에 제공받고 운반비는 주머니돈을 내어 마련하게되었다. 오후시간 내내 흙을 쏟아붇고 다시 나무를 심고,..

쿠웨이트박과 함께 한 창동예술촌 골목기행

▼ 2월마지막 일요일,,아침일찍부터 촬영이 시작되었다. 사전에 약속을 두고 준비한 창동예술촌 입주작가 빛내음 김미나 작가. 은팔찌 체험을 하기전에 최주봉선생님과 마치 할아버지와 이뿐 손녀가 소근거리는듯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정겨..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