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산동문학마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3.05 봄으로 그려진 노산동 골목벽화

지난 2월에 들렀다가 한달만에 다시 찾아 왔더니 겨울은 저만치 물러가고  따뜻한 햇살이 한껏 내리쬐는노산동문학마을입구 계단 오르는 길에는 이미 봄이 와 있었다.

벽화그림은 창원도시재생 주거지구연구사업으로 창동예술촌 배달래작가와 김경복 작가가 
공동으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산토끼토끼야 어디를 가느냐.. 깡총깡총 뛰면서 어디를 가느냐~~ 귀가 쫑긋,,...





노산동 주민자치센타 입구 앞에 있는 삼성어린이집 아이들이 그림벽화에 참여했다고 합니다.



▽가고파(이은상)시를 그림으로 그리고 있습니다.





김춘수의 꽃 이야기



  정진업의 간이역









△창동예술촌 바디페인티스트 배달래 작가    

     "간사님"~~ 봄꽃같은 활짝핀 얼굴로 반긴다.  아이고 고생이 많습니더..~~

 주거지구의 도시재생이야기는 그동안 쇠퇴한 주거활성화를 위한  노산동마을주민과 함께 그려가는 다양한 이야기가 많다.

마래하우스 중심으로  진행되어왔던 마을학교운영, 마을기업운영을 통하여 화훼가공품을 생산하면서 현재 천연비누만들기, 감국차등 꽃 관련상품을 개발 및 제조하고 있으며  앞으로 북카페를 운영계획하고 있으며 ,주거복지서비스사업으로는 창원대학교 봉사단과 함께 집수리단을 운영하여 차상위계층, 기초생활수급자등을 대상으로 담장, 지붕보수 및 내부 벽지바르기,전기작업, 문풍지나눔행사등을 진행하고 있다.

지금벽화작업은 테마가로 조성으로 스토리텔링이 있는 골목환경개선사업인 것이다.
골목 곳곳 담벽을 이쁘게 단장하고 시인을 소개하고 있으며,노산동 비탈진 골목을 올라가면 언덕위에 마산문학관이 있다. 노산동을 제비산이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따뜻한 봄,,,노비산에 올라 마산을 내려보고 있노라면 저절로 노래가 흥얼거려진다.

이곳을  배경으로 한 우리가곡 '내 놀던 옛동산에 올라'. 이은상 작시/홍난파 작곡


1.내 놀던 옛동산에 오늘 와 다시 서니 산천의구란 말 옛시인의 허사로고 
 예 섰던 그 큰 소나무 버혀지고 없구려

2. 지팡이 도로 짚고 산기슭 돌아서니 어느 해 풍우엔지 사태져 무너지고 
그 흙에 새 솔이 나서 키를 재려 하는구려
..
이제는 통영동피랑에서 마산노산동 문학언덕으로 사람들의 발길이 옮겨질 것이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9월을 담다.
9월을 담다. 2019.09.29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