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만물상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6.30 추억의 만물상회

부림시장은

한 때 마산을 대표하는 최대시장이었습니다.

그 시절 양복점, 한복집, 바느질집, 포목점, 단추실 등을 파는 잡화점,

액세서리 노점상, 심지어는 손톱깎이에 공구, 모기장 등을 파는 만물상이

빽빽이 들어서 있었고, 특히 명절 때면 고향에 있는 부모님과 동생들의 선물을 사려는 여성들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옛 시절이 다시 오지는 않겠지만

아직도 그 많던 만물상회 중 딱 두 군데가 남아 있습니다.

 

 

 

부림시장 B동에 있는 남신상회와 경원상회(.금성상회..)

오랜 시간동안 지나다니는 익숙한 이 곳,

출근 시간 길에 지나보면 어김없이 항상 하루의 장사를 위해 물건을 정리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먼지도 털고 아래, 위 모양을 맞추기도 하고 물건을 걸기도 하고,,

혼자 생각에는 요새도 이곳까지 와서 이런 물건을 사나? 하고

늘 궁금했었답니다.

오늘은 잠시 경원상회 여사장님께 슬며시 창동상인회 간사라고

인사를 드렸습니다.

사장님의 이름을 여쭈어보고 사진을 찍겠다고 하니 한사코

거절하셨습니다. 그래서 진열된 상품만 찍기로 하고 옆에서 몇 마디 질문하였답니다.

 

▶ 이 가게가 얼마나 되었는지예,

     옆에 할머니사장님을 보니 어머니께서 하셨던 가게인가요?

 

▷ 2대째 하고 있습니다어머니는 살아계셨다면 여든하나(81)입니다.

 

▶ 아~ 따님이신가 보네예...    ▷  ~

 

▶ 어떤 분들이 주로 이용하나요?   ▷  물건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오지요~~

▶ 장사는 좀 어떻는지예?

▷ 그럭저럭 물건이 팔리니까 또 물건을 갖다놓지요~

▶ 아~ ~~

▶ 혹시 자녀에게 물려줄 생각은 있으신지예~

▷ 더 이상 안 할끼고 저로서 끝입니다.   오동추야에 낼라꼬예?

 

▶ 아닙미더..창동오동동이야기 라고 인터넷에 올리라고 합니더, 

  창동의 추억을 잊지못하고 마산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더.

 

▷ 아이고 사진찍고 올리모 손님이 많이 올란가...ㅎㅎ

 

 

 

생활에 필요한 모든 잡화는 다 있는것 같아요..

속옷까지,

 혼례용품의 색동빛 소품(반짇고리, 숟가락집, 정종 주머니,다과함등)이 참 많습니다.

 

진짜 충무누비가방이라고 강조하십니다.

 

계절마다 다양한 스카프, 양산들이 형형색색 걸려져 있습니다. 

▲ 속옷은 속옷가게전문점에서 파는 줄 알았는데....

 

오늘날 생활에 밀접한 없는 게 없는 생활용품의 오프라인 만물상회는

아마도 다이소, 및 다양한 천냥하우스들이겠죠. 하지만

아직도 이 곳, 만물상회를 이용하던 손님들은 잊지 않고 찾아온다고 합니다

구경한 번 해보실래요? 없는 게 없어요.

정말 만물상회입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9월을 담다.
9월을 담다. 2019.09.29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