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묵은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21 창동 뒷 골목 삼도집

 

창동 뒷골목 삼도집

도시에 해가 어스럼진다.
배가 출출하고 소주 한 잔이 그리워 발길을 돌려
창동 뒷골목을 지나치다보면 고기 굽는 냄새가 진하다.
삼도집
1977년,
가게 문을 연지도 벌써 30년의 세월이 흘렀으니 과히
삼겹살집의 최고령이 아닌가 싶다.

생 삼겹살이 대중화되기 전인 9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삼겹살은 대부분 이렇게 구워 먹었다.
사각 틀 안에 호일을 깔고 살짝 문질러 준 다음 한쪽 모서리에
젓가락이나 이쑤시개로 구멍을 뚫었다.
얇게 썬 냉동삼겹살을 잘 달궈진 호일 위에 올리면 빨갛던 삼겹살은
순식간에 하얗게 변했다.
삼겹살에서 나오는 기름은 구멍으로 흘러서 밑에 받쳐둔
소주잔이나 물 컵에 금새 가득 찼다.


하얀 접시위에 돌돌말린 삼겹살이 수북하다.

얇은 고기는 불판위에 올리자 치이익 소리가 나는가 싶더니
금세 노릇노릇하게 익어가기
시작한다.
소주 한 잔 입에 틀어넣고 삼겹살 한 점 양념장에 찍어 입에 넣자
 몇 번 씹을 틈도 없이 입에 살살 녹아 내린다.

이러한 풍경이 아직도 사라지지 않고 옛 정취를 느껴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이 곳이다.


그렇게 어느 정도 고기를 먹고 나면 한 켠 에는
삼도집의 별미인 1년 이상 묵은 무청
묵은지와
콤콤한 냄새가 나는 청국장이 대접에 담겨 함께
불판위에서 데워지고 있는데

그 맛이 바로 이 곳을 잊지 않고 찾아드는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 잡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시절 70년대 한참 고춧가루 파동이 심할 때 ,
오히려 삼도집에서는 김치에 고춧가루를 듬뿍 넣어
다른 집과 차별화를 두었다고 하였으며
마산서 유일하게 청국장과 구수한 누룽지를 끓여 내는 별미를
처음으로 시도하였다고 귀뜸을 한다.


날이 갈수록 멋들어지고 화려한 고기구이 집들이 많이 생겨나고 있지만
여전히 삼도집에서 풍겨내는 주인장의 훈훈한 인정과 질좋은 삼겹살,
묵은지맛은 오래도록 입맛에 남을 것임을 자랑스럽게 이야기 할 수 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골목정원을 꿈꾸며,,,

2월 마지막날,, 지난해 식목일날 심었던 나무중 시들하고 죽어있는 화분갈이로 동백나무 30그루를 심었다. 나무는 창원시 산림과에 제공받고 운반비는 주머니돈을 내어 마련하게되었다. 오후시간 내내 흙을 쏟아붇고 다시 나무를 심고,..

쿠웨이트박과 함께 한 창동예술촌 골목기행

▼ 2월마지막 일요일,,아침일찍부터 촬영이 시작되었다. 사전에 약속을 두고 준비한 창동예술촌 입주작가 빛내음 김미나 작가. 은팔찌 체험을 하기전에 최주봉선생님과 마치 할아버지와 이뿐 손녀가 소근거리는듯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정겨..

제32회 대동제를 마치는 날,,

2019년 2월19일 정월대보름 날 오후나절, 추산동 산자락을 울려퍼지는 북소리,, 그리고 낯 익은 예술인들이 얄팍한 바쁜 숨을 고르며 한분씩 활짝 열려있는 문신미술관으로 들어오기 시작한다. 2월8일(음력1월4일)부터 ..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

점심시간 ~돝섬 오용환대표님으로 부터 전화가 왔다. kbs 생생정보 촬영에 돝섬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갑작스레 연락받은 지인들이 약속된 시간에 선착장으로 도착하였다. 몇년만에 가본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히어로..

111년 시간이 담긴 터. 창동 시민극장

1908년 마산 민의소 경남 최초 근대적 시민운동의 산실 1920년 마산구락부 회관 창립 (마산지역 문화운동의 구심점) ( 1921년 마산학원 1925년 독서회 창립총회 1927년 신간회 마산지회 설립대회 개최) 1935년 공..

창동예술촌 골목에서 만난 어린왕자 이야기

교방초등 4학년 남학생이 도시재생지원센터로 들어와서 나무판이 어디 부착되어있는지 물어본다. " 어떻게 이곳에 와서 물어볼줄 알았니? 하고 물어보니 지난번에 여기 왔었다면서 창동아지매를 한번에 알고 물어본 것이었다. " 가자~~..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바람이 차거운 월요일 아침,, 남성동 우체국 다녀오는 길에 옛 남성동파출소 벽면 구두수선 아저씨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대통령하고 걸어보이 기분 어떻던고예 ? ㅎㅎ아직도 보는 이마다 나에게 건네는 말이다. 춥다고 좁은 공간으로 ..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