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야끼우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11 창동의 새로운 맛집 131키친

창동에서 어린시절을 보낸 7080세대의 추억이 몽땅 담겨있는

이 곳 골목은 보탁(보건탁구장), 합판으로 방이 가려져 있어 늘 장난치며 구멍뚫고 디다봤다는등

짖궂은 이야기가 새록한 삼정여인숙(창동마굿간2층), 무학주산학원으로 알려져있다.

 

한창 번성기일때는 쪽샘골목으로도 알려져있어 주점을 즐기던  사람들의 애정어린 골목이기도 하다.  옷가게,소품가게들이 골목골목 숨어 있어서 여대생, 아가씨들의 즐길거리가 가득한

쇼핑공간이기도 하였다.

 

그러다 세상은 변해가고 점포도 문을 닫은 지 오래되고...점점 흉물처럼 방치되어가고..

어둡고 지저분한 골목에 1~2점포만 겨우 영업하다가,,2년전 창동예술촌이 조성되면서 환경개선은 되었지만 젊은세대를 매료시킬 컨텐츠는 아직도 미약하기만 하다.

 

시간은 그냥 흘러가지는 않나보다..

조금씩 아주 조금씩 변해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인연이 또 하나 생겼다.

최근 이 골목을 오고가면서 나에게 작은 관심사가 생겼다.

인테리어가 한참이었을때 부터 " 여기는 어떤게 들어와요 하고 물었을때" 함박스테이크가게" 라고 하길래 일단 쏠깃했다.. 오호~ 쌈박하겄는데...

 

창동예술촌을 오고가는 사람들에게 시간머뭄과 입을 즐겁게 하는 공간이 생겨가니 참 좋다.

오랜골목에 창동답지 않았던 인테리어로 꾸미는 소호창업이 하나씩 늘어간다.

점심을 먹고 지나다가 근사한 모습에 나도 모르게 이 곳에 발길을 멈추고 들어갔다.

 

오늘 개업했나요? 

네,,,,,

어~몰랐네...알았으면 여기서 점심먹을껄,,,,

손님이 마침 있었고 주문한 음식이 막 나오고 있었다.

 

개업홍보도 안한 것 같은데 어떻게 알고 왔슴미꺼,,

ㅎㅎ 햅번(골목입구 옷가게)이 카스 올려놓은것 보고 왔습니더..한다.

너무맛있게 보이네예...맛있게드시고 소개많이 해주세요~~

 난 어딜가나 창동에 사람이 오는일이다 싶으면 가만있질 못하니,,참으로 중증이다..ㅋㅋ

눈으로 벌써 미각과 시각이 뛰어나니 창동맛집으로 소개하지 않을수 가 없다.

 

131키친을 담아본다.

 

마산합포구 중성동131번지  창동학문당 뒷문에서 바라본 골목->

 

 

 

 

 

▽어~ 근데 왠 독일국기가 있슴미꺼? 하고 물었더니 김재현 쉐프가 답하기를

아~ 네..함박스테이크의 어원은 함부르크 스테이크이다 라고 하며. 

독일의 함부르크 지방에서 유래된 이름이라고 합니다. 아하~`

 

<참고자료를 보면>몽골계 유목민족인 타타르족이 개발한 음식이며 거친 환경에서 일상적으로 말을 타고 이동하던 이들이 말 안장 밑에 넣어 연하게 만든 양고기를 다져 소금·후춧가루·양파즙 등으로 양념을 해서 익히지도 않고 날로 먹었는데 이것이 타르타르 스테이크입니다.한편 타타르족과 교역하던 독일 함부르크 지역 상인들은 타르타르 스테이크를 들여와 차마 날로 먹지 못하고 구워서 먹게 되었는데 이것이 함부르크 스테이크.

 우리가 흔히 함박 스테이크라고 부르는 것이 바로 이 함부르크 스테이크라고 합니다..

 함부르크 스테이크는 1850년대 독일 이민자들에 의해 미국으로 건너났으며 이를 발판으로 햄버거가 탄생했다고 함. 즉, 1880년 텍사스에서 미국인들이 빵 사이에 고기를 넣어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는 것을 본 독일 이민자들이 고기 대신 자신들의 함브루크 스테이크를 빵 사이에 넣어 먹기 시작했는데 이것이 바로 우리가 햄버거라고 부르는 음식의 유래라고 합니다.

 

131키친 메인 쉐프 김재현  (32세 ) 

신마산댓거리에서도 가게를 했었다고 합니다.

복잡한 것 딱 싫다고 하면서..단순한것이 좋다고 하네요.혼자서 하기때문에 테이블도 많은 것은 주문한 손님을 기다리게 하는것 같고,,,

메뉴도 많은 것은 딱 싫습니다... 하하,,,작게..단하게..즐기며...

 

 

▽ 쉐프의 자부심을 보여주고 있는모습

 

 

 

 

▽ 수제,,정성,,미원안씀,,.아침마다 장봄.  김치: 우리집산,ㅋㅋ.

 

 

 

 

 

 

 

 

 

 

 

 

 

 

 

 

 

 

 

 

 

 

 

 


131키친은 창동네거리 파스타로 유명한 맛집 모티키친과 함께 같은 학교 (마산대학교식품과학부 호텔외식조리전공)를 졸업했으며,서울에서 같이요리공부를  한 친구라고 합니다..

바로 옆 가게 자전거매니아 까페마리오 커피가게와도 친구,,햅번 옷가게등..

 30대 또래또래들이 꾸며가는 창동 맛집들이 많이 많이 생겨서  이들이 창동의 중심이 되어가는 젊음이 넘치고 활력이있는 창동 이야기의 주인이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골목정원을 꿈꾸며,,,

2월 마지막날,, 지난해 식목일날 심었던 나무중 시들하고 죽어있는 화분갈이로 동백나무 30그루를 심었다. 나무는 창원시 산림과에 제공받고 운반비는 주머니돈을 내어 마련하게되었다. 오후시간 내내 흙을 쏟아붇고 다시 나무를 심고,..

쿠웨이트박과 함께 한 창동예술촌 골목기행

▼ 2월마지막 일요일,,아침일찍부터 촬영이 시작되었다. 사전에 약속을 두고 준비한 창동예술촌 입주작가 빛내음 김미나 작가. 은팔찌 체험을 하기전에 최주봉선생님과 마치 할아버지와 이뿐 손녀가 소근거리는듯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정겨..

제32회 대동제를 마치는 날,,

2019년 2월19일 정월대보름 날 오후나절, 추산동 산자락을 울려퍼지는 북소리,, 그리고 낯 익은 예술인들이 얄팍한 바쁜 숨을 고르며 한분씩 활짝 열려있는 문신미술관으로 들어오기 시작한다. 2월8일(음력1월4일)부터 ..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

점심시간 ~돝섬 오용환대표님으로 부터 전화가 왔다. kbs 생생정보 촬영에 돝섬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갑작스레 연락받은 지인들이 약속된 시간에 선착장으로 도착하였다. 몇년만에 가본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히어로..

111년 시간이 담긴 터. 창동 시민극장

1908년 마산 민의소 경남 최초 근대적 시민운동의 산실 1920년 마산구락부 회관 창립 (마산지역 문화운동의 구심점) ( 1921년 마산학원 1925년 독서회 창립총회 1927년 신간회 마산지회 설립대회 개최) 1935년 공..

창동예술촌 골목에서 만난 어린왕자 이야기

교방초등 4학년 남학생이 도시재생지원센터로 들어와서 나무판이 어디 부착되어있는지 물어본다. " 어떻게 이곳에 와서 물어볼줄 알았니? 하고 물어보니 지난번에 여기 왔었다면서 창동아지매를 한번에 알고 물어본 것이었다. " 가자~~..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바람이 차거운 월요일 아침,, 남성동 우체국 다녀오는 길에 옛 남성동파출소 벽면 구두수선 아저씨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대통령하고 걸어보이 기분 어떻던고예 ? ㅎㅎ아직도 보는 이마다 나에게 건네는 말이다. 춥다고 좁은 공간으로 ..

먹자골목 진주집

부림시장과 함께 한 38년. 고향이 진주라고 한다., 진주집. 365일 내내 열무비빔밥을 먹을 수 있는곳. 10년전에 처음 먹었을때 3.500원이었던 열무된장밥. 오랜만에 갔더니 5,500원이다. 그래도 좋다.. 늘 한곁같은 ..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