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통시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27 먹자 골목은 또 어딜까?~~ (1)
 

 오전 10:47분

 띠디띠디링~~ 문자알림의 소리.


날씨 선선하고~ 도시락 싸왔나?  부림시장 김밥 묵고 싶네 . 같이 묵자

             -능소화-


고교 동창이었지만 그땐 서로 얼굴만 알았을 뿐

이야기는 터놓고 지내본 기억은 없었다.

마흔에 방송대 입학을 하고 첫 수업에서 서로 만났던 벗... 언뜻 언뜻

이야기 들어보면 경남종합사회복지관 자원 활동도 하고 있고

경남여성장애인 연대에서 야학도 하고

상담공부도 하고 있는 , 삶이 무척 부지런하고 경쾌한 친구이다.

합포만의 아침에서 가끔 글을 풀어내는 솜씨도

 서정적이고 정겨운 것이 어쩜 사람 겉보기하고 다른 지 몰라....


12:25분 쯤 창동사거리 사무실 앞에 까지 왔다고 하여

급히 내려갔다.. 오랜만에 보니 반가웠다.

금요일마다 창녕 자유학교 다니는 딸이 내려오기 때문에

내가 초대하는 북 카페 문화 산책,,혹은 거리공연에

함께 못해서 미안하다고 하면서 같이 점심이나 할까 하고 이렇게 왔다고 한다.


부림 시장 먹자골목.. 왜 골목이라고 이름을 지었을까..

오랜 시간전에는 시장 길이 좁아서 그랬을까.....


 
 옛날부터 이 곳 먹자 골목안에는 부산 깡통시장에서 팔고 있는  외제물건들을
 파는 곳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대부분이 오랫동안 단골들이 찾아와 주고 있고
중년의 할머니들이 많은 이용을 하고 있다.

 작은가게 앞 ,상추 잎, 옥수수, 붉은호박등 몇 가지 가지런히 소쿠리에 담아 앉아
팔고 있는 할머니 자리를 스쳐
지나 오른쪽으로 방향을 돌리면  할매 국수 집이 나타난다.

정애가 하는 말
“ 어~ 니도 여기서 사먹는 가베~~
내사 어제 처음 왔는데 바로 이 집에서 먹었다 아이가~~ 칸다.

마침 점심 때가 되어 그런지 사람들이 많이 찾아온다.

중년세대들이 대부분 이 곳을 즐겨 찾는 손님들인 것 같다. 혼자서 오는 사람,

손녀를 안고 친구와 오는 사람. 삼삼 오오 알록달록한 꽃가라(무늬)옷을 입은  할매들..


좁은 입구에 들어오면 각 코너별 주인들이

“ 이 쪽으로 앉으이소~~ “ 오이소~~


평소 단골가게가 없는 사람들은 기웃기웃 거리다. 퍼뜩 가까운 곳에 자리를  잡는다..



ㄱ자 모양, ㄷ자모양 의 작고 오밀조밀한 가게들...

뚱보식당, 은방울 식당, 지민이집, 일번집, 진주집, 남이식당,

오뚜기 분식, 할매국수,,,이름도 제각기 다양하다.

옹기종기 놓인 의자에 먼저 앉아 버리는게 마음편하다..

혼자 와도 주방과 마주 하니 남들에게 뒷 모습만 보이게 되니

시선을 마주 칠 부담감이 없어 좋고 쉴 새 없이 움직이는 빠른 손 놀림의 주인 아줌마랑

함께 이야기도 주고 받을 수 있어  편한 먹거리 공간이다..


능소화랑 나도  친숙한 할매 국수집에 앉았다. 바로 옆 의자에  두 아줌마가 앉는다.

한 아줌마는 돌박이가 안 된 손녀를 데리고 왔다.


진한 매르치(멸치) 국물과 정구지(부추)나물이 듬뿍담긴 따뜻한 물국수와 우동이 나왔다. 어떤 아줌마가 아이를 무릎팍에 앉힌 모습을 보고


“  아이고 ~ 얼라(아이)는 이리 주보이소 ~ 먹을 동안 내가 봐 주께~~

   오데예~   얼라도 배고파서 미이야(먹여야) 되예~~


어린 애기는 하얀 우동가락을 오물오물 쪼오옥 잘도 받아 먹는다.

오고가는 정겨운 말들에 저절로 웃음이 나온다...


젊은이들은 상상도 못할 공간일 수 도 있다. 그 옛날,엄마들이 즐겨찾던 공간,
세월이 흘러도 잊혀지지 않는 그 맛이 그리워
오늘도 사람들은 먹자골목을 쉴 새 없이 드나든다. 전통시장에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지만 언제나

사람냄새가 나고  손 맛 깊은  정겨운 공간이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2 2008.09.27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20대 중반이지만 이런 곳이 제일 좋다. 음식도 맛있고 마음까지 배불러진다. 자고로 사먹는 음식은 이런데서 먹어야 제맛이지!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9월을 담다.
9월을 담다. 2019.09.29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