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허니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8.21 창동예술촌 골목, 미녀와 夜手
  2. 2016.10.13 중성동 골목에서 만난 허니비

토요일 창동예술촌 입구, 조각가 문신의 개미조형물을 들어서면 미녀들의 수다소리가 들려온다.

늘어져 있는 테이블마다 아기자기한 상품이 금새 눈길을 멈추게 한다.

창동예술촌 방문객에게 볼거리를 더하고 있으며

소소한 뒷골목 풍경이 창동을 더욱 활기차게 하고 있다. 

 지난 8월5일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수 프리마켓이 진행되고 있다.

주변 가게 미녀들이 하나둘 모여 스스로 골목아트마켓을 꾸몄으니 참으로 고맙고 고마운 일이다.

조금이라도 지원을 받지 않으면 꿈쩍도 하지않는 상인들이 대부분인데,

누가 뭐라고 했나? 아니다

우리 한번 해볼래? 자발적으로 해보자고 뭉쳤고, 골목을 꾸미고,  상품을 홍보하고

운영시간도 지켜간다. 매주 토요일 오후4시~9시까지 한다.

스위티mj의 맛난 빵. 꼼지락의 천연비누, 방향제 달달구리공방의 쿠키. 엄대표의 오르골마타

허니비의 손바느질 유아용품.  나무늘보의 체험.....

바라봄수트디오의 캘리와 식물인테리어

언제나맑음의 더치커피와 테라리움

숟가락젓가락들고의 수제청

장미비즈의 팔찌체험

떡맘들의 수다의 떡판매.체허등  11팀정도 참여하고 있다.

도심 골목풍경을 행복하게 만들어준 수 프리마켓을 이끌어가고 있는 창동미녀들에게

우리모두 관심과 사랑을 !!,,

창동나오시면 꼭,,, 들러보실거죠~~..

마음이 움직이는 사람,, 변화하는 골목,, 변화하는 행위,

이것이 도시재생의 진정한 모습일것이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시간이 켜켜이 쌓인 오래 된  중성동 뒤 골목..

만초집 골목이라고도 불리어지는 이 곳 바로 옆에 오랫동안 비어있었던 두어평도 안되는

작은 공간에 새 주인을 만났다.

한달에 1번,, 골목여행 프리마켓에 참여하여 창동거리에서 유아용 소품을 판매하고 주문받는

미소가 아름다운 여인으로 낯이 익숙하였는데 이 곳 공간에서 밝은 미소로 앉아있는 모습을 보니

무척 반가웠다. 언제 여기 입점했나고 물으니 6월에 왔다고 한다.

아,,,,이렇게 작은곳에.. 그런데 너무 잘 어울려요~  

나이를 물었더니 28살이라고 한다.. 근데 5살 아이가 있다고 하네요.... 헉 놀랍죠..,

가게 상호가 허니비,,,무슨 뜻이냐고 물으니,,태명이름을 그대로 부른다고 하네요..

독학으로 하나하나 소품을 만들면서 아이옷도 직접 만들어 입히고..

마침,,성호초등학교 94회라고 하니 더욱 반가운 마음이었다 (난,68회)

성호초등학교 100주년행사때 풍물공연도 했다고 한다..

지금은 오동동 아케이드 주변에 살고 있다고 한다. 온전히 지역속에서 성장하고

지역속에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찾아 지역에서 자리를 지키고 있는....이수경대표님..

감사합니다... 행복한 바느질,,,늘,, 행복한 일상되세요 

28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골목정원을 꿈꾸며,,,

2월 마지막날,, 지난해 식목일날 심었던 나무중 시들하고 죽어있는 화분갈이로 동백나무 30그루를 심었다. 나무는 창원시 산림과에 제공받고 운반비는 주머니돈을 내어 마련하게되었다. 오후시간 내내 흙을 쏟아붇고 다시 나무를 심고,..

쿠웨이트박과 함께 한 창동예술촌 골목기행

▼ 2월마지막 일요일,,아침일찍부터 촬영이 시작되었다. 사전에 약속을 두고 준비한 창동예술촌 입주작가 빛내음 김미나 작가. 은팔찌 체험을 하기전에 최주봉선생님과 마치 할아버지와 이뿐 손녀가 소근거리는듯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정겨..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