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창동오동동이야기에서~~>

 

2008년  마지막으로 폐관된 옛 강남극장 앞에는

40여 년이 훌쩍 지난 세월을 곁에두고 지난 지금에도 아직 땅콩을 팔고 있는 곳이

두 곳의 가게가 남아 있다.

'남지땅콩' 가게와 '창녕상회' ...

 

 

 

 

 

 

 

오늘날 멀티플렉스 영화관에는 쉴새없이 튀기는 팝콘(팝콘컵이 완전 대형이다)과 음료수,커피가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지만, 사라져버린 풍경의 하나인 극장주변의 풍경을 꼽아보자면 극장이 번성했을때 영화관을 찾던 손님들의 주전버리 먹거리의 땅콩은

영화 보러 들어갈 때 필수품으로 구입했던 오징어와 함께 최고의 인기먹거리였다.

지금은 마트에서나 쉬이 구입할까 누가 이곳까지 사러 오겠나 싶은 의구심이 들지만,

 그래도 수입산을 마다하고 순수 국산 땅콩을 볶아파는 이곳까지 늘 찾아주는 단골들이 있다고 한다.

한켠에는 땅콩볶는 기계 역시 오랜세월 땅콩집 주인과 함께 묵묵히 제자리를 지켜주고 있다.

 

우선 창녕땅콩집 황도순 사장님(66세)을 찾았다,

 

"뭐 할라꼬 사진찍는교?"
"아~ 예... 아직도 한 곳에서 이렇게 오랜 시간 동안 땅콩을 팔고 있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싶어서예~^^"

황사장님은 이 말에 벗어두었던 옷을 단정히 입으시더니 카메라 렌즈를 신경 쓰면서 가게를 배경으로 서 주셨다.

이제 가게 안으로 들어서면서 하시는 말씀이. 

"예전에 우리가게 신문에 나왔는데...."

하시면서 신문 속에 접어둔 기사물을 꺼내는데....

"아하~ 이거! 제가 강남극장을 찍어서 신문에 오른 거 아임미꺼.. 이보이소.. '김경년의 창동수다'라고 되어있지예? 제가 바로 김경년입니다. ㅋㅋ"

참고로 땅콩 제일 큰 되박이는 2만원, 제일 작은 홉은 5천원이라고 합니다.^^ 오며가며 많이 들러주세요

 

*** 강남극장의 최초이름은 부림극장, 국제극장, 그리고 세번째 이름이 강남극장이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극장의 원형이 고스란히 남겨진 곳  강남극장

                 극장 앞 먹거리의 단골 메뉴   땅콩가게... 
이 곳 극장이  폐관된지 꽤 오랜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땅콩가게는 남아있다..
땅콩을 사는 사람들을  본 적은 없지만.....

                   중앙극장................
         

                      창동거리속 옛   시민극장 건물

                       흉물스런 연흥극장
 

 


한때 마산 최대의 규모이면서 젊은 연인들에게는 데이트의 필수 코스로 손꼽혔던 곳이 바로 연흥극장이다. 많은 이들에게 소중한 추억들을 남겼던 연흥극장이 세월의 변화를 이기지 못한 채 ‘철거’...

연흥극장은 지난 88년에 문을 연 뒤 약 20년간 마산의 대표 영화관으로 자리잡았으나 복합상영관인 멀티플렉스의 거센 도전을 이기지 못하고폐업했다.


메가박스 체인 영화관인 메가라인 마산이 마.창지역의 중심 상권인 창동에 들어섰을때 
창동공화국은 지하 2층, 지상 9층 규모로 창동의 새로운 약속 장소 1번지로 부상할 것을 기대했었다.

하지만 이 공간 마저도
2007년12월로
영화를 찾는 고객들의 편의와 만족도를 충족시키지 못하여
어려운 경영에 휘몰리게 되면서
결국 폐관하게되어
창동의 야간거리를 더욱 어둡게 하는 안타까운
덩치로
묵묵히 서 있을 뿐
아무런 대안이 없다..



만남의 설레임,,
영화를 보기 위해 약속된 연인들, 친구들..               
영화상영이 끝난 후 창동거리로 내려오던 수 많았던 인파들,,,,
지금은
그런 풍경을 찾아 볼 수가 없다...


안타까운 현실이다.
마산시민들에게 영화문화를 꿈꾸게 했던
공간들이 사라져 버리고 있다는 것이....

옛 시민극장 건물을
영화박물관으로 만들고 싶다.
아니면
온통 건물벽을 시대별로 꾸며진
영화포스터로 뒤덮은 미술작업...
거리바닥에는
헐리우드거리가 부럽지 않을
마산의 영화인들의
강재규,,황정민,,,다수들,,,
 포스터,,손바닥..얼굴모형,,을 전시한다면
추억과
스토리가 이어지는
창동만의 볼거리가 있는 차별화공간이 되지 않을까...

꿈꾸어본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윤기 2008.10.15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글이 올라온 것을 보니 반갑습니다.
    웬만하시니 블로그 포스팅하셨으리라 믿습니다.

    잘 추스리셔요.

  2. 2008.10.15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ubex 2008.10.15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믹시에서 보고 왔습니다.
    태양극장에서 우뢰매를 줄서서 봤던 기억이 나네요.. ^^

  4. 2008.10.15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2008.10.15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맞다
    태양극장...
    사진찍으러 가야겠다..
    고맙습니다..

  6. 점 하나 2008.10.16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15회관,태양극장,동보극장,마산극장은...

    아! 저 땅콩가게! 뭐라고해야 할지. 지금도 저기 저 모습으로 있다니! 짧은순간 숨이 턱 막히는 느낌이다.

    태양극장에서 사랑과 평화의 공연을 봤다. 젊은 이주일씨가 그 우스운 춤도 추던 그 공연.

    이 가을에 느닷 없이 가슴 속이 알싸해 진다.

  7. madeinfilm 2008.10.16 1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금은 사라진 그 곳들의 추억이 아련하네요. 연흥극장은 개관기념때부터 추억이 있는곳이라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되도 안하는 멀티플렉스에 밀려...

    •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2008.10.17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메가라인 마산은
      너무나 협소한 의자배치,,, 편의시설 충족도 미흡함으로
      점점
      대기업이 유치하는 최신멀티플렉스..로 몰려들 가면서
      필름값도 지불할 수 없는
      경영악화에 밀려서 그렇게 문을 닫아
      컴컴한 공간이 더욱 창동거리를
      썰렁하게 하고 있습니다..
      상인들은
      어떻게든 영화관이 들어오기만을 학수고대하고
      있지만
      어느 누가 척박한 곳에 모험을 걸지..

  8. 엘라가발루스 2009.06.24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외 소극장으로는 희다방 옆의 명보극장, 솔마로카페 1층의 동곡극장,복국거리 모서리의 동아극장,어시장수협자리의 아세아극장,등도 있었죠.
    잘보고 갑니다^^

  9. 오유림 2009.08.25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추억을 더듬어 마산을 돌다 보니..
    이곳까지 왔습니다.

    극장에 관한 사진을 아무리 찾아도 없더니 이곳에 있군요..

    사진들 살짝 제글에 이쁘게 장식을 할까 하는데 어떨지요?

    지금은 허물어진 강남극장앞에서 참..허무했었는데..

    마산의 옛 건물들을 마구 허물고 부셔버릴것이 아니라..
    잘 보존해서 볼거리로 만들면 좋을텐데 하는 마음이 들었어요

    추억의 극장 시리즈랄까?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9월을 담다.
9월을 담다. 2019.09.29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