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길벗레코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10 창동음악문화..블랙판의 산 증인 길벗 레코드 (1)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현실속에서
오랜시간동안 묵묵히
한 길 레코드가게를 지켜가고 있는 사람들.
그들의 영혼.
앞으로 그들의 삶과 현실...

창동길에는 사거리 윗길  길벗레코드와 
아랫길 (창동공화국맞은편)에는 명곡사가 있답니다.
때로는 창원에서,
 혹은 물어물어 찾아 왔다는 손님들이 있습니다.
아주 오래된
아마도 우리의 기억속에 잊혀져가는 가수의 노래가 듣고파
테이프를 사러 오는 사람들.
안타깝게도 발품 팔아 왔건만 이미 수요가 전혀 없는
듣고픈 테이프는 존재하지 않는 현실입니다.
누구나 사람들은
지나간 아련한 기억들을 가끔은 들추이고 싶고
그 그리움들을 다시 느껴보고 싶곤 하나 봅니다.

내마음을 대신하여
사로잡던 노랫말에 흠뻑 젖으면서
옛 사랑을 그리워하기도 하였던 그런 시간들....

지금 20대 중후반 이상을 살아가는 사람은
 '테이프가 늘어지게' 음악을 들었던 기억이 있을 듯싶다.
'워크맨'으로 대표되는 그때 그 시절을 돌이켜 보면 레코드 가게도 참 많았다.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사고 싶은 음반을 레코드 가게에서 구입해서
 겉 비닐포장을 뜯고 카세트에 처음 넣을 때의 설렘을 잊지 못할 것이다.

기술이 발달하면서 많은 것이 변했다.
어떤 것은 사라져버리기도 했다.
 레코드 가게 역시 변화 앞에 자유로울 수는 없었다.
어디서든 찾을 수 있었던 레코드 가게가 이제 마산에도 다섯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밖에 남지 않았다. 허경아(48) 씨는 그 가운데 하나를 마산 창동에서 운영하는 사람이다.

방송 DJ 되고파 일한 레코드 가게 사장과 백년가약

"꿈이 방송 DJ였어요.
우선 레코드 가게에 취직을 해야겠다고 생각했죠."
꿈 많은 스무 살, 그는 방송 DJ가 되고 싶었다.
음악에 '꽂힌' 것은 그보다 3년 전이다.
부산에 있는 큰집에 놀러 갔다가 사촌 언니를 따라서 서면에 있는 떡볶이 가게에
 들르게 됐다. '
도끼 빗'을 바지 뒷주머니에 꽂은 DJ가 있는 곳이었다.

그 DJ가 튼 팝송 하나가 허 씨 가슴을 때렸다.
노래 제목은 이글스의 '호텔 캘리포니아'.
힘이 있으면서도 잔잔한 선율에 반한 소녀는 꼭 음악과 관련한 일을 하고 싶었다.

방송 DJ가 되려고 마음먹었지만 무엇부터 시작해야 할지 몰랐다.
 일단 음악을 많이 들어야겠다는 생각에 레코드 가게에 취직했다.
이것이 허 씨가 레코드 가게와 맺은 첫 인연이다. 레코드 가게에서 일하면서 '음악 다방' DJ로도 활동했다. 좋아하는 일이 직업이 된 셈이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고민이 많아졌다. '돈'이라는 현실도 생각해야 했다. 4년쯤 일을 하다 레코드 가게를 그만뒀다. 그러나 인연은 끈질겼다. 마산 오동동에 새로 레코드 가게를 내려는 사람이 그를 알아보고 꼭 도와달라는 부탁을 한 것이다. 허 씨는 예전보다 더 많은 돈을 받는 조건으로 딱 6개월만 일하겠다고 말하고 일을 다시 시작했다.

약속한 6개월이 지난 그해 12월, 허 씨는 레코드 가게를 그만두지 못했다.
가게 사장이었던 남자가 허 씨에게 청혼을 했기 때문이다.
 레코드 가게는 이제 그의 인생이 됐다.
"1984년에 2만 5000개였던 레코드 가게가 지금은 250개로 줄었습니다."

허 씨는 오동동 레코드 가게를 운영하던 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웃음이 난다.
가게가 좁았지만 손님은 많았다. 대여섯 명이 가게에 들어오면 꽉 찼다.
 
가게 밖에서 손님이 찾는 음악 이름을 소리치면
LP 판이 손님과 손님의 손을 거쳐 전달됐고 돈도 같은 방식으로 받았다.
수입도 꽤 짭짤했던 시기다.
 허 씨는 이 당시 전국에 레코드 가게가 2만 5000개 정도였다고 회상한다.
현재는 약 250개 정도가 전국에 있다고 하니 20년이 지나면서 100분의 1로 줄어든 것이다.

"단골 할아버지 등 음악 통해 사람 만나는 것이 좋아"

레코드 가게가 줄어든 것은 mp3 영향이 가장 크다.
 허 씨 가게 역시 2000년대 중반을 거치면서 수입이 조금씩 줄어들고 있다.
최근 매출을 10년 전과 비교하면 반 정도로 줄었다.
지금은 정확히 가게를 현상유지하는 수준이라고 한다.

"음악 중독인 것 같아요. 가게에서 계속 음악을 듣고도 집에 가면 또 음악을 틀지요."

사정이 안 좋아지면서 문을 닫는 레코드 가게가 많아졌지만
허 씨가 계속 이 가게를 운영하는 이유는
음악이 좋고 음악을 통해 만나는 사람이 좋기 때문이다.
단골손님 중에는 할머니, 할아버지도 있다.
뜻밖에 젊은 음악을 찾는 분도 있다.
한 번은 나이가 60살은 넘어 보이는 할머니가 와서
'최성수' 노래를 찾기에 참 젊게 사신다고 생각했는데 그 할머니는 어머니께 줄 선물을 고른 것이었다.
할머니는 더 젊게 사셔서 요즘 청소년이 듣는 노래 CD를 사 가셨단다.

"레코드 가게에서 음반을 사면 설레지요."

허 씨는 인터넷으로 내려받는 것보다 레코드 가게에서 음반을 샀을 때
느낄 수 있는 두근거림을 강조했다.
그는 음악을 파는 것이 아니라 설렘을 판다고 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골목정원을 꿈꾸며,,,

2월 마지막날,, 지난해 식목일날 심었던 나무중 시들하고 죽어있는 화분갈이로 동백나무 30그루를 심었다. 나무는 창원시 산림과에 제공받고 운반비는 주머니돈을 내어 마련하게되었다. 오후시간 내내 흙을 쏟아붇고 다시 나무를 심고,..

쿠웨이트박과 함께 한 창동예술촌 골목기행

▼ 2월마지막 일요일,,아침일찍부터 촬영이 시작되었다. 사전에 약속을 두고 준비한 창동예술촌 입주작가 빛내음 김미나 작가. 은팔찌 체험을 하기전에 최주봉선생님과 마치 할아버지와 이뿐 손녀가 소근거리는듯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정겨..

제32회 대동제를 마치는 날,,

2019년 2월19일 정월대보름 날 오후나절, 추산동 산자락을 울려퍼지는 북소리,, 그리고 낯 익은 예술인들이 얄팍한 바쁜 숨을 고르며 한분씩 활짝 열려있는 문신미술관으로 들어오기 시작한다. 2월8일(음력1월4일)부터 ..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

점심시간 ~돝섬 오용환대표님으로 부터 전화가 왔다. kbs 생생정보 촬영에 돝섬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갑작스레 연락받은 지인들이 약속된 시간에 선착장으로 도착하였다. 몇년만에 가본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히어로..

111년 시간이 담긴 터. 창동 시민극장

1908년 마산 민의소 경남 최초 근대적 시민운동의 산실 1920년 마산구락부 회관 창립 (마산지역 문화운동의 구심점) ( 1921년 마산학원 1925년 독서회 창립총회 1927년 신간회 마산지회 설립대회 개최) 1935년 공..

창동예술촌 골목에서 만난 어린왕자 이야기

교방초등 4학년 남학생이 도시재생지원센터로 들어와서 나무판이 어디 부착되어있는지 물어본다. " 어떻게 이곳에 와서 물어볼줄 알았니? 하고 물어보니 지난번에 여기 왔었다면서 창동아지매를 한번에 알고 물어본 것이었다. " 가자~~..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바람이 차거운 월요일 아침,, 남성동 우체국 다녀오는 길에 옛 남성동파출소 벽면 구두수선 아저씨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대통령하고 걸어보이 기분 어떻던고예 ? ㅎㅎ아직도 보는 이마다 나에게 건네는 말이다. 춥다고 좁은 공간으로 ..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