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성동파출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1.22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2. 2013.02.26 3.15의거와 옛 남성동파출소

바람이 차거운 월요일 아침,,

남성동 우체국 다녀오는 길에 옛 남성동파출소 벽면

구두수선 아저씨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대통령하고 걸어보이 기분 어떻던고예 ?
ㅎㅎ아직도 보는 이마다 나에게 건네는 말이다.

춥다고 좁은 공간으로 날 더러 들어오라고 한다.
입구에서 얼굴만 내 밀 듯 하고
“여기서 일하신지 오래됬지예? 하고 물으니 41년째라고 한다. 예?
억수로 오래됬네예~~
경남은행 본점 있을 때 잘 나갔지,
여기서 4명이 같이 일했으니까,,,
지금은 두사람이 같이 일한다.


구두 밑창을 연신 뜯어내고 있는 옆 아저씨는 10년 넘었다고 한다.

창동 시내 양화점에서 일했었다고 한다.
구두 수선을 맡기러 금새 또 손님이 온다.
창동과 함께 수십년을 함께 하고 있는이들!!

창동의 역사자원이다..

 

▽ 한국투자신탁 건물 옆 골목에 있는 수선아저씨,,,

문을 빼꼼히 열어보니 자리를 잠시 비운듯 ..

여기 아저씨는 얼매나 됬는고 물어보니

10년 조금 지났다고 한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다가오는 3월15일은 제53주년 3.15의거일을 맞이한다.

 

두어해 전부터 3그날이 오면

김춘수시인의 베고니아 꽃잎처럼이나의 시를 만나게 된다.

 

일상을 창동과 함께 호흡하고 살아가는 나는,

이제 사 여기저기 숨어있는 오랜 마산의 자유, 민주, 정의를

위해 싸운 서럽고도 외로운 희생의 혼을

마음에 안아 보게 되면서 조심스레 다가가 보고자 한다.

 

호흡을 가다듬어 찬찬히 시를 읽어본다.

 

 남성동파출소에서 시청으로 가는 대로상에

또는

남성동파출소에서 북마산파출소로 가는 대로상에

너는 보았는가··· 뿌린 핏방울을

베꼬니아의 꽃잎처럼이나 선연했던 것을···

1960315

너는 보았는가··· 야음을 뚫고

나의 고막도 뚫고 간

그 많은 총탄의 행방을···

남성동파출소에서 시청으로 가는 대로상에서

또는

남성동파출소에서 북마산파출소로 가는 대로상에서

이었다 끊어졌다 밀물치던

그 아우성의 노도를···

너는 보았는가··· 그들의 애띤 얼굴 모습을···

뿌린 핏방울은

베꼬니아의 꽃잎처럼이나 선연했던 것을···

 

(베꼬니아의 꽃잎처럼이나 -마산사건에 희생된 소년들의 영전에-국제신보 1960.3.28.)

 

 

도시의 해가 조금씩 넘어가는 시간에

지금 난, 옛 남성파출소 앞에 서서

반세기 전 흑백필름의 과거시간을 돌려본다.

 

내가 태어나기도 전 이곳은

3.15의거 당시 가장 치열했던 격전의 장소였다고 한다,

창동길 거리에서 수많은 군중시위대의 함성이 들려오는 듯 한다.

지역현대사에서 민주주의를 향한 피끓던 투쟁의 역사는

머리 속에서 점점 잊혀진 채 오늘도 사람들의 발길은 오고가고 있으며

과거와 현재가 함께 공존하며 살아가고 있다.

 

3.15의거는 지난, 50주년을 맞이하면서 지역의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국가기념일로도 제정이 되었고 국립민주묘지의 추모공간도 만들어져

3·15의거정신을 후대에 길이 전할 민주화의 역사 교육장으로서

성역이 조성되기도 하였다.

한편, 오동동 문화의 거리에서는 옛 민주당사 앞 보도에 3.15발원지 동판을

새겨 놓았으며, 해마다 315일이면

오동동 상인연합회와 민간단체가 함께 민주마산 만세를 외치기도 한다.

 

그러면 다시, 3.15정신이 고스란히 담긴 남성동 옛,파출소는 지금 어떤 모습인가,

3년 전 서성동으로 남성지구대 장소가 이전되면서 창동치안센터라고

이름이 바뀐 간판만 덩그러니 걸려있고  문은 이미 굳게 닫혀있다.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 없다. 아무런 기능을 하지 않고 있기에

 

오늘날까지 그대로 보존되어있는 이 곳을 우리는 

현재와 미래의 의미를 되살려 어떻게 함께 풀어나갈 것인가.

이 공간에 대한 역사적 재해석을 통한 장소성을 위한 대안은 없는 것인가,

 

사람들의 접근성이 보다 쉬운 이 곳 남성동파출소를 

창동의 새로운 역사자원으로 재탄생되어 마산민주의 작은 아카이브공간으로 

적극 제안하고 싶다.

 

지금부터라도 마산의 근대시간으로 거슬러 창동 여기저기 숨어있는 시간여행을 통해

역사, 문화 예술의 희노애락을 하나하나 담아내어 디자인 되어간다면

250년전 골목을 돌아 돌아 창동예술촌과 함께

창동은 다시 몸과 마음이  머물러 갈 수 있는 새로운 문화컨텐츠 공간이 되어

창동역사 탐방코스로  발굴 될것이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골목정원을 꿈꾸며,,,

2월 마지막날,, 지난해 식목일날 심었던 나무중 시들하고 죽어있는 화분갈이로 동백나무 30그루를 심었다. 나무는 창원시 산림과에 제공받고 운반비는 주머니돈을 내어 마련하게되었다. 오후시간 내내 흙을 쏟아붇고 다시 나무를 심고,..

쿠웨이트박과 함께 한 창동예술촌 골목기행

▼ 2월마지막 일요일,,아침일찍부터 촬영이 시작되었다. 사전에 약속을 두고 준비한 창동예술촌 입주작가 빛내음 김미나 작가. 은팔찌 체험을 하기전에 최주봉선생님과 마치 할아버지와 이뿐 손녀가 소근거리는듯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정겨..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