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동네방네이야기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1.04 동네방네 이야기쇼

지난12월 22일 토요일 저녁6시..

마산 창동 가배소극장에서 '동네방네 이야기쇼'가 마련되었습니다.

경남도민일보와 극단마산이 주최하고

경남도민일보 이승환기자와 김민지기자가 사회를 보았던 자리입니다.

이야기 손님으로는 나와 남치성 창동예술촌 입주 작가님이 함께 초대되었습니다.


역시나 SNS페북의 친구들이 아름아름 자리를 메워주었습니다.

오랜만에 만난이들이 반갑게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1부시간에 준비된 것은 시사이야기 깔짝시간으로

최근 대선을 끝낸 후 각각 느꼈던 소감 한마디씩 나누는 시간이었습니다.

객석으로 각각 마이크를 돌리면서

1번을 찍었던 사람, 2번을 찍었던 사람들,

20대와 50대의 저마다, 아주 짧게, 혹은 긴 이야기들이 먹먹하게 전해졌습니다.

모두는 우리사회와 정치를 걱정하고 기대가 컸음을

다시 한번 느낄수 있었습니다.

 

2부시간에 앞서,

별이빛나는밤에(예술촌22번입주자) 대표의 이상훈님으로부터

오후에 긴급 부탁한 문자메세지를 받고 기타하나메고 달려왔습니다.

무슨자리인지, 뭘하는 사람들이 모였는지 전혀모르고..

그래도 냉큼 저의부름에 달려와서는

"바위처럼,"을 불러주었고 앵콜로

김광석의 노래를 한곡 더 불러주어 분위기를 따뜻하게 만들어주었습니다.

참으로 고마웠습니다.

 

본격적으로  저와 남치성작가에게 질문을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창동과 인연을 맺은 이야기부터 창동예술촌의 시작과

과정, 현재의 모습에 대하여 끊임없는 객석의 질문이 던져졌습니다.

 

창동예술촌을 다녀간 시민들의 하소연(불만)을 들으며

그에 변명아닌 진심어린 절절한 답을 하느라 혼쭐이 났습니다.



5월25일 개막된 창동예술촌.

그 이름은 너무나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저에게 크나큰 설레임을 주었으나,,

땅을 파고 점포를 뜯어내고

전봇대를 뽑아내고 간판을 뜯어내고 먼지와 소음속에서

상인들과의 볼멘소리는 끊임없이 높아져 매일매일 민원이 쏟아졌던...

그리고도,,

몹시도 힘들고 부족함이 많은 조건에서 매우 시작이 미약했습니다.

화장실, 쉼터, 표시물하나 없는 이 곳,,

작품전시장 하나 번듯하게 없는 이 곳,

그렇게 무더운날 에어콘이 없이 힘든 공간,

비가오면 물이 새던 공간,

그렇지만 아주 작은 3,1평에서 부터 100평까지 곳곳에 입주를 계약하고

어떤 컨셉을 부응하겠다고 시작한 입주자들..

지금은. 그뜻에, 그 역할에 부응하지 못하고 불이꺼져있고

늘 문이 닫혀있는 모습들을 보면 정말 속이 상하기만 합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변명 아닌 현실적 어려움을 이야기만 늘어놓게되었습니다.

하지만,,

어떤 과정이든 언제나 어려운 문턱이 있습니다..

이제 8개월이 접어들었습니다.

출발부터 석연찮고 부족했던 구조적어려움이 있었지만

바깥에서 던지는 목소리, 시선을 접어두고

새로운 모습으로 시작하기위해 안간 힘을 쓰고 있는 창동예술촌 입주작가들이

마음을 모았습니다.

앞으로 많은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주시기를 염원하며,,

개인적으로

창동의 2020프로젝트를 꿈꾸고 있는 저의 작은 희망도 말해보았습니다.

분명코 문화예술 역사가 숨쉬는 창동, 골목여행이 많은 사람들에게

즐겨찾는 곳으로 변화될것을 그리면서

마지막으로 제가 준비한 노래를 한곡 들려드렸습니다.

 

이렇던 저렇던

어떤 모임이든, 어떤 사람이든, 어떤 단체들이든

창동속에서 함께 웃고 즐기고 모이는 일들이

많아지리라 희망합니다.

참..진행측에서 전혀 생각치도 못한,,

아름다운 가게되살림터를 책임지고 있는 최명간사님이 행사후

남은 에코가방과 선물을 가져와서 객석 손님에게

나누어주는 훈훈한 모습도 무척 좋았습니다.

오랜만에 많은 사람들과 창동이야기를 ,창동에 바라는 마음들을

함께 나누었던 재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골목정원을 꿈꾸며,,,

2월 마지막날,, 지난해 식목일날 심었던 나무중 시들하고 죽어있는 화분갈이로 동백나무 30그루를 심었다. 나무는 창원시 산림과에 제공받고 운반비는 주머니돈을 내어 마련하게되었다. 오후시간 내내 흙을 쏟아붇고 다시 나무를 심고,..

쿠웨이트박과 함께 한 창동예술촌 골목기행

▼ 2월마지막 일요일,,아침일찍부터 촬영이 시작되었다. 사전에 약속을 두고 준비한 창동예술촌 입주작가 빛내음 김미나 작가. 은팔찌 체험을 하기전에 최주봉선생님과 마치 할아버지와 이뿐 손녀가 소근거리는듯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정겨..

제32회 대동제를 마치는 날,,

2019년 2월19일 정월대보름 날 오후나절, 추산동 산자락을 울려퍼지는 북소리,, 그리고 낯 익은 예술인들이 얄팍한 바쁜 숨을 고르며 한분씩 활짝 열려있는 문신미술관으로 들어오기 시작한다. 2월8일(음력1월4일)부터 ..

황금돼지의 복기운 가득한 돝섬으로 오세요

점심시간 ~돝섬 오용환대표님으로 부터 전화가 왔다. kbs 생생정보 촬영에 돝섬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갑작스레 연락받은 지인들이 약속된 시간에 선착장으로 도착하였다. 몇년만에 가본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히어로..

111년 시간이 담긴 터. 창동 시민극장

1908년 마산 민의소 경남 최초 근대적 시민운동의 산실 1920년 마산구락부 회관 창립 (마산지역 문화운동의 구심점) ( 1921년 마산학원 1925년 독서회 창립총회 1927년 신간회 마산지회 설립대회 개최) 1935년 공..

창동예술촌 골목에서 만난 어린왕자 이야기

교방초등 4학년 남학생이 도시재생지원센터로 들어와서 나무판이 어디 부착되어있는지 물어본다. " 어떻게 이곳에 와서 물어볼줄 알았니? 하고 물어보니 지난번에 여기 왔었다면서 창동아지매를 한번에 알고 물어본 것이었다. " 가자~~..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바람이 차거운 월요일 아침,, 남성동 우체국 다녀오는 길에 옛 남성동파출소 벽면 구두수선 아저씨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대통령하고 걸어보이 기분 어떻던고예 ? ㅎㅎ아직도 보는 이마다 나에게 건네는 말이다. 춥다고 좁은 공간으로 ..

먹자골목 진주집

부림시장과 함께 한 38년. 고향이 진주라고 한다., 진주집. 365일 내내 열무비빔밥을 먹을 수 있는곳. 10년전에 처음 먹었을때 3.500원이었던 열무된장밥. 오랜만에 갔더니 5,500원이다. 그래도 좋다.. 늘 한곁같은 ..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