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물뜯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6.10 물뜯사 덕분에 !!!

지난 주 6월7일 일요일 오후4시.

극단마산 가배소극장에서 5월 부부의날 (21일)에 시작한 물뜯사(물어 뜯고 싸우고 사랑하기) 연극공연 마지막회 시간이였다.

 

초대권으로 받아두었던 2장의 표를 가지고 있다가 최근 창동을 즐기게 된 새로운 만남의 이웃

아싸 합창단원인 성화씨에게 선물하게 되었다.

호탕하고 유머가 넘치는 그는 결혼6년차라고 한다.

 ~혹시 결혼 전 프로포즈 하셨나요? 하고 물었더니

못했다고 대답한다.. 그래요~ 그럼 이 참에 연극도 보고 깜짝 이벤트로 아이엄마에게

프로포즈 한 번 해보실래요 하고 권해 보았더니......하겠다고 답변이 왔다.

 

5살 ,3살 두 아이를 키우느라 애쓰고 있는 아내를 위해 ,,,

인터넷으로 구매한 왕다이야반지,,한아름 꽃다발, 그리고 사라의 편지, 즉석 노래까지 마음을 가득 준비하였다

 

아내는 아무것도 모른 채  연극을 즐기고 있었다.

두 배우가 연기하는 시시콜콜 사는 이야기.  일상 속에서 무심코 던지는 사소한 말다툼으로 전개되는 부부싸움, 사랑싸움에 웃고 끄덕이고, ...

 

두 배우는 짧은 시간내 1인 5역의 자유자재로운 연기로 더욱 관객들의 웃음을 끌어내어주었다. 극 중 노래솜씨는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듯한 시간이기도 하였다.

 

'물뜯사'는 결혼 몇 년차의 관객에 따라 느끼는 감정은 다양할 것이다.

지나고 나면,,,모든게 아무것도 아닌것을,,, 좀 더 이해하고 사랑할것을,,,

두 사람만의 시간을 매 순간 가지고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살림하고 아이를 키우는 시간들이 녹록치 않치만,,

그런 과정이 또한 어른이 되어가고 사는 즐거움이 아니던가.

 

연극이 끝나고,, 갑자기 남편이 자리에서 일어나 무대 앞으로 나가더니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사랑의 마음을 담뿍 담은 편지를 읽어 내리고 노래도 부르고  ..

객석은 함께 기뻐하고.....

아내는 완전 감동!!!!

 

이웃들은 피로연(저녁식사)을 핑계로 맛난 음식으로 웃음꽃이 내내..

즐거운 시간을 위해 준비한 이야기에 성화씨는 내내 고맙다고 문자가 왔다..

'물뜯사'연극 한 편으로 모두가 행복한 시간이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9월을 담다.
9월을 담다. 2019.09.29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