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북카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1.12 NGO공개강좌에 초대합니다... (1)
  2. 2009.06.27 6월시와 자작나무 문화산책 플라멩코이야기

일시 : 09년 11월 13일 금요일  저녁 7시

장소 : 북카페 시와자작나무 (옛 중앙극장 맞은편)

주제 : 사회적기업 

 

월1회 경남대학교 NGO통합과정 대학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외부강좌 중 하나 입니다.

때로는 사회학교수님 혹은 NGO대학원 동문이 자기가 고민하고 있는 주제에 대하여

사람들과 함께 발제하고 가벼운 토론을 나누는 시간입니다..

 차한잔과 함께...

 잘~먹고 잘~놀고 잘~ 살아야 하는 이시대의 화두에

먹거리, 환경,,놀이 (공동체)가 건강하게 잘 어울려 져야겠죠..

 

 

사회적 기업은 두가지 섹터 융합의 전형입니다

사회를 바꾸고자 하는 의지와 영리를 추구하는 기업의 목적이 융합..

최근 한국사회에서 혹은 전 세계에서 이러한 변화의 물결을 느낄 수 있습니다.

1. 사람들에게 어떻게 희망을 줄 것인가?

어떤 참여의 장을 만들어 낼것인가?

2. 인간의 가능성을 얼마나 이끌어 낼 수 있는가?

3. 위의 두가지 시너지로  좀 더 많은 사람의 힘을 사회 변화의 힘으로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인가?......

 

좀 더 세부적인 이야기는 강좌에서 만나볼까요?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2.08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북카페 시와 자작나무...옛 중앙극장 맞은편 김형준 치과옆 건물

이 곳에는 책과 차와 음악,,자유로운 영혼,,, 사람들이 있다...
정기적인 행사가 있다.

매월둘째주 화요일은 철학카페...
.매월 둘째주 토요일은 NGO통합과정 외부강의
그리고 매월 마지막 금요일은 문화산책... 그동안 다양한 문화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노래,, 춤,,우리소리,, 시..,, 영화로보는 클래식이야기...

어제는  플라멩코이야기...(1973년 연세대 정외과 졸업)
마산태생의 김준형선생님과 함께 춤이야기를 나누었다..

 플라멩코는 '우물보다, 그리고 바다보다 더 깊은 플라멩코는
첫 입맞춤과 첫 흐느낌으로 부터 나온다'라고 시작되면서

집시들의 치유할 수 없는 내면의 상처, 빛과 색채에 대한 그들의 맹목적 열정,,, 식을 줄 모르는 자유에 대한 갈망....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로 시작되는 귀천을 플라멩코로 춤추는 상상을 하며.....

 I shall return to heaven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when the picknic is over in this world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나는 날

and go there to say it was beautiful      가서 아름다웠노라고 말하리라.....

살풀이 춤.... 춤추는 자의 애자한 심성을 하얀 명주수건에 풀어보고 달래보고 하는 듯 흡사 시가 흐르는 듯하다.

느릿,,빠름,,, 무순한 곳선을 그리듯, 슬픔이 가득하나 막막하지 않다.

한쪽으로는 맺고 또 다른 쪽으로는 푸는,,,가득참과 비움이 반복.....

한과 애절함, 환란과 비애를 환희로 승화시키는 몸짓....

 플라멩코는 역동적이다..

첫 도입부의 아이! 아이! Ay! 의 거친 외침으로 시작한다...

deep song    쉬고 이어지는 엇박자,,,, 기타 연주,,,,,격렬한 몸 뒤틀림,,,발구르는 소리,,, 리듬에 손벽치기,,  달랠길 없는 고통의 표현,, 느낌,,,

 짧은 시간이었지만  집시문화의 플라멩코의 춤과 노래,, 리듬에 빠져보았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9월을 담다.
9월을 담다. 2019.09.29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