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송인식관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2.07 그때그시절 마산의 예인들...

 

▲창동 중성골목의 만초집 조남룡사장님이 고이 간직하고 있는 옛사진...

뒤 배경은 옛, 화장막 (현재 합포고등학교 자리..)

누구의 죽음이었을까...

아마도 마산의 예인의 한명이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사진속 얼굴들을 하나하나 보면,,,,,

 

제일 왼쪽이 동서화랑 송인식관장님의 젊은시절 사진...

훨친한 키에 멋진포즈를 하고 있는 검정양복의 모습은  그이름도 유명한 상하이박.

가운데 눈이 움푹패인 흰머리의 모습이 조두남 선생님... 

 

 

<창동오동동이야기에서 참조- 이상용 연극인>

오동동, 현 코아양과점 자리에서 1950년대 후반부터 60년대까지 지역을 풍미했던

 ‘컨티넨탈 다방’을 운영했던 멋쟁이 신사가 바로  ‘샹하이 박’이었다.

일설에 의하면, 샹하이 박은 한때 이름을 날린 ‘주먹’으로서 일제시대 때

상해에서 김구 선생을 도우면서 독립운동에도 일조를 한 경력이 있을 만큼

애국심이 강한 사람이었다고 한다.

그리고 훤칠한 키에 멋진 카아젤 수염이 트레이드 마크였던 샹하이 박.

그의 본명은 박치덕이다.

이북출신인 그가 어떤 연유로 마산에 와서 터전을 잡게 되었는지 그 배경이 궁금하지만,

그는 마산의 문화예술 활성화에도 기여한 인물이라고 한다.

 

그는 오동동 ‘컨티넨탈 다방’을 운영하기 전인 1950년대 초반에 현 신마산 통술거리의 ‘깡통집’ 건너편 럭키사우나가 있는 건물 1층에서 ‘외교구락부’란 다방을 운영하면서 많은 돈을 벌었고, 그 당시 문신, 김수돈, 김춘수, 강신석, 조두남 등 마산의 예인들과도 교유했으며, 서울에 살던 시인 공초 오상순을 마산으로 초청하여 거의 한달 동안 깍듯이 모셨을 정도로 멋과 낭만을 즐길 줄 알았던 사람이라고 한다.

 

그는 처음에는 신마산 옛 마산극장 건너편 한 모퉁이에서 ‘리틀 클럽’이란 작은 클럽(당시의 술집)을 운영하면서 돈을 벌어 ‘외교구락부’를 개업했고, 그곳을 운영하면서 더 많은 돈을 번 그는 드디어 오동동 중심부에 ‘컨티넨탈 다방’을 낸다.

멋쟁이에다 의리의 주먹쟁이가 운영했으니 ‘컨티넨탈 다방’이 어찌 유명해지지 않겠는가.

창동예술촌골목에 그려져 있는  외교구락부의 한 장면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9월을 담다.
9월을 담다. 2019.09.29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