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윤귀화작가'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6.10.31 쉼없는 10월이야기
  2. 2013.04.10 말 + 꼬리 + 겹의 조화
  3. 2012.07.12 창동예술촌체험 프로그램
  4. 2012.06.07 창동예술촌풍경이 뜨겁습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2013년 4월6일 토요일

오랜만에 비가 내렸다.. 오후나절~

창원대산미술관 기획초대전으로 창동예술촌 3작가가 함께 준비한 작품전시 첫 날이라

격려와 축하 방문을 하게 되었다.

진영을 지나 대산으로 가는 길목에는 평소 다니지 못한 탓인지,

각종 브랜드, 아웃도어매장들이 줄지어 있었다. 이런곳 까지 사람들이 구매를 하러오는지

의구심이 들었다.

시골길 양 옆으로는 비닐하우스가 즐비했다.

대산수박이 유명한데,,죄다 수박하우스 농사인가..

그리고,, 부부소나무 같은 두그루의 나무가 시선을 머물게 하였다.

..

농촌마을과 함께 어울려 있는 대산미술관.

이번 전시회 개관이후 84번째 기획이라고 하니,,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작은 시골마을에서 이 곳 김철수 관장님의 끊이지 않는 노력의 혼이 담겨 있었음을 알수 있었다.

△ 한켠에 있는 전시실에서 바라본 미술관 풍경 흰건물은 새로지은 것이지만,

    제2전시실은 1900년대 공장건물이었다고 한다. (라면스프공장)

 

창동예술촌 한경희 작가의 꼬리

▽창동예술촌 김연작가의 겹

무명천으로 빛을 밝혔다. 센스감지를 통해 사람이 다가가고 움직이는대로 빛이 움직였다.

▽창동예술촌 윤귀화 하니스토리

가운데 붉은편자가 눈에 확띕니다.  행운을 불러준다고 하니 더욱 애정이 가는 작품입니다.

▽대산미술관 제2전시실

한경희, 윤귀화, 김보성(창동상인회장, 김경년, 임기준, 이영희(행복한지역아동센타장),

김윤희(대산미술관큐레이터)

 김연 작가, 윤귀화작가, 한경희작가는작품을 준비하면서 더욱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한다.

 

▽섬유, 염색, 그리고 텍스타일분야의 디자인과 조형개념을 모두 섭렵해오고 있는

  김철수 관장님.

1999년, 우리나라 제1종, 민간 미술관으로 등록되었다고 한다.

농촌소외지역을 대상으로 문화예술활성화를 위한 목적으로 이곳에 자리잡았다고 한다.

창동예술촌 3작가의 작품과 기획을 맡은 김윤희큐레이터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으신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창동예술촌 체험 프로그램

no

체험공간 및 체험명칭

체험프로그램 내용

전 화

체험비

1-1

보리도예공방, 다도

도자기체험) 꽃과 도자기접시 (즉석도자기완성),

다도체험 소요시간) 30~1시간

김은진

010-2090-9899

5,000

13

 

MOOL GLASS

유리공예

 

유리물감 페인팅 (액자)나만의 유리 액세서리 만들기

마음대로 유리 자르고 늘이기 소요시간) 30~1시간

정혜경

010-7128-1921

10,000~

25,000

26

그랑쇼미에르

painting) 식물과 회화의 만남 소요시간) 30~1시간

서혜주

010-5262-7780

15,000~

30,000

24

토인아트

물레야 물레

흙작업) 물레체험, 도자기제작 소요시간) 30~1시간

남치성

010-2829-7712

5,000~

20,000

28

파리화실 드로잉

painting) 색과 선의 만남 소요시간) 30~1시간

임수진

010-5091-6226

10,000~

20,000

35

하모하모

이야기 갤러리

흙이야기, 토우만들기 소요시간) 1시간

박영경

010-4559-4416

개당 10,000

46

아트

공예) (이니셜)팬던트 or

 수지(칠보반지, 팬던트)

소요시간) 30~1시간

주순희

010-3930-4837

5,000~

35,000

27

아카데미 뒤페

painting) 작가 그림 판넬 체험/ 조형) 우리두리 커플말

아크릴릭 채색 (소요시간) 40~1시간

윤귀화

010-3678-3629

10,000~

35,000

50

박정원 초크아트

공예) 문패만들기,주차번호판, 미니칠판 만들기

소요시간) 30~1시간

박정원

010-5212-1593

3,000~

15,000

39

프레데이

소품만들기) 문패제작/우산페인팅 클레이, 리본아트

소요시간) 30~1시간

박원경

010-3610-2878

5,000~

20,000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윤귀화작가의 체험풍경,..아이들이 직접그려보고 ,,,무척좋아합니다.

박정원의 쵸크아트

예술촌골목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80년대 오동동밤거리

창동예술촌 박미탱고 앞 꿀타래 모습입니다. 타래를 엮는모습이 신기합니다.

맛이 매우고소합니다.

 

창동예술촌 갤러리 스페이스와 카페51 청년작가 펜클럽 제1회청년작가 휀클럽창단식

 

 

 김씨박물관의 김현철선생님. 조광일 구청장님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바람이 차거운 월요일 아침,, 남성동 우체국 다녀오는 길에 옛 남성동파출소 벽면 구두수선 아저씨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대통령하고 걸어보이 기분 어떻던고예 ? ㅎㅎ아직도 보는 이마다 나에게 건네는 말이다. 춥다고 좁은 공간으로 ..

먹자골목 진주집

부림시장과 함께 한 38년. 고향이 진주라고 한다., 진주집. 365일 내내 열무비빔밥을 먹을 수 있는곳. 10년전에 처음 먹었을때 3.500원이었던 열무된장밥. 오랜만에 갔더니 5,500원이다. 그래도 좋다.. 늘 한곁같은 ..

크리스마스날 학문당 풍경

창동아지매 창동살이 11년만에 처음보는 따뜻한 풍경입니다. 64년동안 묵묵히 지키고 있는 곳 학문당. 모두의 기억속에 추억 한자락 있는 장소.. 10여년전,, 모두 떠나고 늘 휑한 서점이었는데 오늘따라 끊이지않고 사람들의 발길..

내 생애 최고의 시간

끊임 없는 축하의 댓글, 문자, 사진에 아직도 정신줄을 놓은듯 합니다. 고맙습니다. 오늘 아침 신문에 만난 취재노트에 다시 또 뭉클함이 다가왔습니다. 이미지 기자님^^ 저의 긴 시간을 기억해주시고 영광된 시간을 다시한번 더 기..

소소한 송년회
소소한 송년회 2018.12.11

12월이면 송년회 모임이 많죠...,, 한해를 보내면서 서로의 행복한 기운을 나누는 시간을 가지는 의미는 또 다시 함께 바라보는 삶의 가치를 위해 학습하고 웃음수다가 스스로를 건강하게 하는 에너지를 쌓아가는 힘이랍니다. 창동희..

중성동 세공사골목

점심먹고 골목한바퀴 생각에 사무실을 나섰다..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는 세공사 점포가 몇군데 있을까 하는 궁금함에.. 창동주차장 뒤 골목을 들어서자 벽면그림이 익숙하다... 창동예술촌 정순옥 작가의 마음이 담긴 벽... 저..

창동예술촌 골목에서 웃음 끊이지 않은 시간

너무 좋았다고 재밌게 잘 놀았다고 고맙다고 감사의 문자가 온 창신대학교 한국어교육과 학과장외 중국. 배트남 학생들,, 학교 밖을 나와 창동예술촌 골목에서 웃음 끊이지 않은 추억 시간을 나누었다.

내서문화포럼 회원들과 함께 한 도심산책

ㅎ멋진 모습으로 나타난 강정석 선생님- 동료교사 결혼식에 간다고 뽄을 마이짔습니다요 춘추원- 요정, 오동추야 달이밝아,,,아침부터 골목에서 한껏 불렀습니다 ▽3.15마산의거로 이승만 대통령이 물러나 떠났다.니가 가라 ..

마산야경 수묵화 700호

김미욱 작가(57세_ 온전한 마산태생 성지여고 졸업. 창원대학교 7살때부터 그림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50년동안 작업활동을 했지만 3번째 개인전이다, 창동예술촌 창동갤러리에서 작품을 만났다. 수묵화.농담(濃淡).일묵일화로 귀산..

문화공간 모퉁이

진해, 그 눈부신 벚꽃의 향연을 우리 모두는 기억합니다. 그러나 지난 해부터 창원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는 정겹고 살맛나는 여좌동 마을을 만들어 가기 위해 주민리더 발굴을 우선으로 도시재생 주민협의회 회원을 공개 모집하였고 주민..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
40년을 창동과 함께 한 슈산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