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창동골목해설사 김경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27 너희들 누구야?

7월마지막 일요일

햇빛은 뜨거운데 바람이 예사롭지 않다..

어~ 뭐지 바람은 그래도 시원하네..

주말이면 신기하게도 사람들이 창동예술촌 골목골목을 오고간다.

 

오후나절,,

흰저고리에 검정치마를 입은 학생들이 문신예술골목으로 들어온다.

 

얘들아~ 너희들 누구냐?  어디서 왔냐?

 

경일여자고등학교요~~~~여학생들의 목소리가 골목을 찌른다.

 

경일? 혹시 독도지킴이? 하고 물었더니

아니요~ 우리는 古告동아리 마산역사를 공부하고 알리는 모임이예요 ...

 

 

 

 

 

 

 

근데 와 한복을 입고 왔노?

 

 3.15의거 당시를 기억하면서 좀 더 그당시 역사를 알아보기 위해

구암동 3.15국립묘지 갔다고 서성동 315의거탑 갔다가

창동으로 왔습니더..한다

 

그래?

그럼 나와 함께 예술촌 골목도 돌아보고 오동동 소리길에 있는  3.15발원지..

그리고 부림창장공예촌도 가볼까? 했더니, 좋아요,,~~~~...

 

안내소로 데리고 가서 잠시 더위도 식힐결 시원한 물을 마시게 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마침 창동예술촌을 자주 들려주시는 자료수집가이면서 옛, 옥부자로부터 땅을 불하받아

진해땅콩 공장을 해서 돈을 엄청 벌었던  박씨일가의 아들 중 박동원님에게 그때 그시절 창동거리, 3.15날 시위에 참가했던 학생들, 총포에 도망쳐 지금 이 골목을 숨어 뛰어다녔던 기억을 전해주었다. 

 

 

 

 

 

 

 

 

 

 

 

 오동동으로 내려가는 길목에서 창동예술촌 입주작가 (사)경남국악관현악단 휴  송철민

 (대금)대표를 만났다.

얘들아~ 복장이 특이하네.. 유관순 만세?   근데 만세가 뭔지 아니?

만세만세 만만세... 기뻐하는 뜻으로 두손 들어 외치기도 하지만  아주 오랫도록 만세를 누리소서~~라는 뜻이야.....

 

 

 

 

 

 

 

 창원에서 무작정 버스를 타고 3.15와 관련된 곳들을 찾아다니는데 골목해설사를 만나서

안내까지 해주니 너무 감사하다고 한다. 인터뷰도 해주었다.

만나서 반가웠다고 인사를 나누고 몇번 이나 손을 흔들어주면서

모두 헤어졌는데,,, 안내소로 음료수를 사다주고 간다.

古告동아리가 운영비가 없어서 곧 없어질지도 모른다고 한다.

그래도 여학생들의 마산역사알기에 마음모음을 하겠다고 했던 것이 참 이뻤다.

아마도,,, 동아리가 계속 지속되지 않게 될지 모르지만 짧은 시간이었지만

창동에서 함께 한 시간을 기억하리라 생각한다.

얘들아~~ 고마워~~~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9월을 담다.
9월을 담다. 2019.09.29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