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창동시민극장'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3.29 창동예술촌의 다양한 풍경 (1)
  2. 2013.12.26 창동시민극장 (1)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들려오는 골목,,,,

흙피리위에 그림을 그리고 말려서 소리를 내어본다..

 

 

 

 

 

 

 

 

따뜻한 봄햇살에 기타도 치고..나른한 일상을 잠시  쉬며..

 

 

 

 

 

 

문신예술골목의 정 아뜰리에..하니스토리

 

 

 

 

 

▷부용청주 이정희의 봄꽃심기가 한창이다..4월26일 오후6시 창동예술촌 아고라 광장에서

국제연극제 개막식을 연계한 춤명상 테라피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있다.

그녀의 손놀림,,감각은 찰나의 카타르시스가 보인다.

 

▷황목수의 골목인터뷰..   골목 곳곳에서 다양한 풍경을 발견할 수 있다. 

 

 

 

 

 

 

 

여고생들의 귀여운 포즈.

▷ 창동시민극장의 러브액츄얼리 공연의 관객은 매시간 연인들의 인기데이트코스!!

 

 

 

 

 

▷ 영록서점 입주이후 중고서적을 찾는 고객이 많이 늘어났다.

주말이면 무조건 1권 천원에 판매하는 만화책, 동화책기 서점앞 골목에 전시되어

고르는 재미가 쏠쏠,,,,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3.31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시민극장의 이야기

 

1/ 이승기 마산문화원 부원장

 

마산의 거의 모든 극장을 섭렵하면서 영화에 미쳐 들어간 승기씨는 1959915일 추석날(그날은 진짜 태풍인 사라호불던 날이었다), 마침내 영화 때문에 한바탕 곤욕을 치러야만 했다. 그때 시민극장에서는 추석 특선프로그램으로 그랜 포드와 어거스트 보그나인 주연의

뇌격명령을 상영했다. 그 명령은 승기씨의 머리로 떨어졌다. 몰래 극장에 들어와 영화를 즐기던 승기씨는 연속 상영으로 잠시 장내의 불이 켜졌을 때 단속 나온 선생님에게 발각되고 말았던 것이다. 머리통을 쥐어 맞았으나 그는 곧바로 퇴각하지 않고 끝까지 영화를 지켰다. 그 덕에 승기씨는 괘씸죄로 걸려 무기정학처분을 받았다. 그때가 고교 3학년 2학기 때였다.

 

 

 2. 70년대의 추억 (성호인) 

 

1)성호68회 졸업생 박호준

 

시민극장에서 제일 감명깊게 본 영화는 성호국민학교 1학년때 20원씩 주고 단체영화를 보러갔던 대만영화 주홍무 와 봉신방 그리고 회색곰의 이야기 그리즈리 킹과

국민학교 3학년때 이소룡의 당산대형 , 중학교때 소림 18동인,소림4흑표, 소림사10대 제자와 테렌스 힐 주연의 비바 쟝고 로져 무어의 007 황금총을 가진 사나이

찰톤 헤스톤의 벤허와 실베스타 스탤런의 람보2, 케빈 코스트너 휘트니 휴스턴 주연의

보디 가드가 생각나네

 

2) 성호68회 졸업생 김미숙

 

시민극장 우리집 앞에 있었는데..... 그립네..... 초등학교때 쇼가 들어오면 꼭 우리집에 공짜 표가 많이 들어와 남진. 하춘화 .이주일. 박노식. 박주아 쇼등 연예인들도 많이 보곤 했네

골목집 냄비 튀김우동도 생각나고 .....

 

 

3. 1995년 7월  브레이브하트 마지막 상영으로 폐관

 

 

4. 2012년 창동예술촌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으로 나비공연예술 센타가 ( 창원 나비극단)

 

개관한 창동예술촌 내 공연예술공연장<창동시민극장>의 이름으로 입점

 

 

그동안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묵묵히 공간을 지켜가고 있었다.

 

 

지난 9월 조각가 문신의 일대기를 그린 " 태양의 인간" 이후로

 

2013년 11월부터 " 러브액츄얼리 " 코믹공연이 시작되었다. 특히

 

12월24일 크리스마스 이브, 크리스마스 날까지 창동예술촌 골목에 많은 젊은 연인들

 

 

의 인파로 북적이게 하였다. 80년대 극장앞 줄서기 분위기가 연출되었다. 

 

 

건물바깥으로 내내 관객들의 웃음소리가 들려온다. 연극을 보고 나온 이들 마다 정말 재밌다고들

 

한다. 그래서 창동시민극장이 참으로 고맙다.

 

2015년,,, 연극팀도 떠나버렸다.. 간판만 남아있다.

 

 

마산사람들의 옛 향수를 되새기게하는 창동시민극장,  그리고 창동상가의 크리스마스 분위기 창

 

출 , 맛집, 매출상승효과톡톡히 역할해두어서 더욱 좋다. 창동 뒤 골목으로 올라오는 사람들의

 

모습들이 처음 오는 곳으로 여겨진다.. 모두 신기한 듯 이곳저곳을 쳐다보면서 골목을 올라온다.

 

 

연극을 본 후 창동예술촌 아트센타에 전시되고 있는 스타컴 전시회까지,

 

소망카드를 적으며 사랑과 행복을 기원하는 손길까지,

 

2013년 크리스마스 창동은, 창동예술촌은 참으로 행복한 풍경으로 다가온다.

 

 

최근 응답하라 1994가 화제가 되어 더욱 시민극장을 떠올리고 있는 요즈음,

 

창동시민극장을 다녀간 이들에게는  영화가 아닌 연극공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아무렴 어떻겠는가,,,창동을 기억하고 시민극장을 기억하고 창동예술촌을 기억해주길

 

바랄뿐이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지현 2015.05.05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들을 취합해서 정확한 역사처럼 끼워 맞춰 마산시민극장을 왜곡하셨네요. 더욱이 저희 친할아버지까지 욕 보이시구요. 당신을 명예훼손으로 고소 하겠습니다.

창동꽃길100M
창동꽃길100M 2020.04.20

지난 골목 모습은 참으로 어둡고 냄새나고,,, - 2018년 4월5일,,, 3.15가족나무로 골목이 변화되었다. 사람소리가 들려오고 꽃과 나무를 심었다... 어설픈 모습이었지만 행복했다. 다시,,, 골목정원을 꿈꾸며 손길,..

그리움이 머문 곳, 성덕암

화요아침산책..어린시절 시간이 맺어준 곳.. 추산동산1번지 성덕암(산제당) 옛모습은 거의 사라졌다..중.고등시절 마산불교학생회..그리움 가득합니다.. 어김없이 해는 솟았다. 법당은 불이타서 사라졌고, 좁은 계단으로 올라갔던 ..

창원사랑상품권 홍보대사, 박동진오동동장

사장님, 창원사랑상품권 가맹점 등록이 안되었네예~ 왜 가맹점 등록을 해야하는지, 좋은점을 설명하면서 신청을 접수받았습니다. 가입신청 기념으로 내일 저희직원들과 브런치 먹으러 오겠습니다... 3월11일(수) 점심시간에 250..

3월임대료 안받겠습니다

저에게 아주 조그마한 공간이 있습니다, 1층 50년전통 낙원우동집 2층 연암화실 사람들의 발길이 끊어진 가게, 외부수업이 한꺼번에 끊어진 민화작가.. 어려운 시기 함께 힘 보태겠습니다. 두 공간 3월임대료 받지 않겠다고 연락드..

2020년 3월11일  점심후 동네한바퀴

점심시간,,부림시장 옛 청년푸드 바보몰에도 봄햇살같은 점포가 넓은공간을 오래된가게와 함께 채워가고 있습니다 시장반점. 동태전.서면식당.일번횟집.부림곰탕 ...맛나게 갈치조림을 먹고나니 '산책할까요? ' 노크하는 센터 신입 연구..

부림시장 老鋪 ,인덕한복

85세 조윤옥할머니 웃는모습이 이뿐 꽃같다. .2년만 더하면 50년째다..평생을 한복만들고 살았다고 한다.. 부림시장 한복점포와 점포사이 숨은 공간, 드디어 한복가게 뒤 틈 공간에 대한 궁금증이 풀렸다. 아주 좁았던 두어가게..

동백꽃필무렵
동백꽃필무렵 2019.12.11

2019 만만한 문화피우미 동백꽃 필 무렵 , '이제하 시인을 만나다.' ​언제 : 2019년 12월14일 (토) 오후2시~4시 어디서 : 창동희망나무 골목 누구랑 : 골목을 사랑하는 사람들..​ 창동희망나무 골목에 지난해 심..

뜨개의 손길,  골목에 펼쳐지다

마을-대학 공동체협력사업으로 경남대 +진주 경상대 링크사업단의 과제로 16개 마을이 참여하는일에 작은 꿈을 골목에 펼쳐지게 되었다. 너무너무 신난 시간이었다. 1) 창동거리길 김밥나라- 창동예술촌 입구 작은길이 휑하다. 뭔가 ..

창동골목을 마음껏 즐긴 경남대 유학생

2019년 9월29일 일요일 오후 2시, 약속된 장소, 코아양과 앞으로 나갔다. 쪼르르 앉은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필리핀, 중국, 그리고 지도교수 러시아문학박사 정은상. 며칠전 부터 미리 감사하다는 마음을 주었고 투어를 함..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