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0여년 한결같이 부림시장을 지켜온 마른갈치 할매,

허리를 펴지 못한 채 늘 그자리에서 떡을 팔고 여름에는 시원한 콩국을 팔고 있는 떡 할매.

어스럼 이른저녁시간이 되면 소주한병 놓고 이웃과 하루를 나누는 할매...

이 할매들이 부림시장의 역사이다.

 떡 하나 드리니,,,고맙소오~~ 손을 번쩍 든다...

할매할매,,,

마른갈치 찌지먹구로 짤라주이소~~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3월2일 토요일 부림시장 A동을 가보았습니다.

창원도시재생신탁업무센타와 현재 부림시장번영회측 공동명의로 공지를  떡 하니 붙혀놓았습니다.

숱한 세월이 묻어난 이 곳은 맥박이 멈춘지 이미 오래전,, 

 차거운 셔트만이 긴 침묵을 하고 있는 초라한 일그러진 영웅입니다.

 

50년넘게 2평남짓한 공간을 지켜온 대흥사.. 

이제 공예촌조성이 시작되면 A동 바깥쪽으로 옮겨나갑니다.

 

▲ 부림시장A동 입구입니다. 마산목물가게가 첫 가게입니다.

 

창원시는 통합창원시 균형발전과제인 마산원도심권역의 도시재생을 통한 마산르네상스를 구현하기 위하여 창동예술촌 사업과 더불어 도시재생신탁업무센터와 공동추진하고 있는

 부림시장 창작공예촌을 조성사업을 한다. 위탁체결을 하는 진행과정은 매우 더디고 힘들다.

연락이 어려운곳도 많았다. 작고작은 수많은 점포주와의 신탁계약은 사업설명과 함께 끊임없는 이해를 위한 시간들이 필요로 한 현실이다.

대상 빈점포는 88개 이다 (체결 85개/ 미체결3개)

사업비는 12억정도.

건물안전 구조진단 및 보강은 TB녹색기술팀의 기술지원을 받는다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3월2일부터 사업시행 공고는 부착되어 있는데..어째~

조용하다. 대부분 이곳 상인들은 아직까지도 뭐가뭔지 잘 모른다.

큰 기대도 없다고들 한다.

착공이 쉽지는 않은듯 하지만,, 그래도 희망을 기대해봐야겠지..

갈길이 참으로 먼 것 같다.

창동예술촌도..부림공예창작촌도...

시간과 노력만이  긴어둠의 터널밖으로 나올수 있으리라..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11월 첫째 주 주말에는 창동과 부림시장에는

시끌벅적 다양한 행사 한마당이 펼쳐졌다.

창동에는 매주 하고 있는 프리마켓가고파와

3회창동허새비축제, 그리고

마산창동청소년문화존이 동시에 진행되었고

부림시장에는 추억의 먹거리외는 그동안 너무나 오랫동안 시장의 기능을 잃고 있던 모습이 늘 지역시민, 고객들에게

안타까움을 보여주고 있었지만

처음으로 진행되는 제1회한복축제가 시장통을 북적거리게 하였다.

창동과 부림시장은 발걸음을 조금만 옮기면

한 시선 속에 머무는 공간이다. 그래서 더욱 고객동선을 연계시킬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한복축제로 인해 아주 오랜만에 한껏 역동적으로 보여지는

부림시장의 풍경을 그려본다.

 

시장입구에는 한복축제를 한껏 상징하는 황금마임 커플이

서 있다. 사람들은 굳은 표정에 꿈쩍 않고 서 있는 모습에

순간 놀라기도 하고 신기한 듯 그냥 지나치지 않고

신기한 듯 사진을 찍고 있다.

 

 

모락모락 김이 연신 오르는 떡볶이가게에도 손길이 바쁘게 움직이고 사람들도 들락날락하는 모습이,,역시 먹거리가 최고인 것 같다.

시장 안으로 쭉 들어가니

목물가게입구에 무대가 설치되어 있고 사람들이 하나둘

모여들더니, 행사시작과 함께 자리를 꽉 메운

동네어르신, 상인들,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한복가게 점주들의

얼굴에 환한 미소가 가득하였다.

풍물과 난타공연, 부림시장 번영회의 축하인사에 이어

무대 뒤를 비춰주는 오후햇살이 더욱 한복의 맵씨를

덧보이게 해주었다.

아이들의 모습에서, 신부의 모습에서, 어른들의 모습에서

오색찬란한 한복의 자태를 한껏 뽐냈다.

 

 

 

 

 

 

 

 

 

 

 

 

 

 

 

 

 

 

 

 

 

 

1회로 시작된 부림시장한복축제가 내년에도 후 내년에도 지속적으로

행사가 잘 이어져 혼수의 모든것을 주제로 한 특수성을 컨텐츠로

 지역의 새로운 명물축제가 되어

전통이 있는 부림시장, 전국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한복축제의

전문시장이 되어야 할 것이며,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들은 물론 외국인들이

찾아올 수 있는 관광명소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고유의 전통을 이어가며

젊은 세대들과 함께 우리 것에 대한 사랑이 고스란히

녹아들 수 있기를 희망해봅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골목정원을 꿈꾸며,,,

2월 마지막날,, 지난해 식목일날 심었던 나무중 시들하고 죽어있는 화분갈이로 동백나무 30그루를 심었다. 나무는 창원시 산림과에 제공받고 운반비는 주머니돈을 내어 마련하게되었다. 오후시간 내내 흙을 쏟아붇고 다시 나무를 심고,..

쿠웨이트박과 함께 한 창동예술촌 골목기행

▼ 2월마지막 일요일,,아침일찍부터 촬영이 시작되었다. 사전에 약속을 두고 준비한 창동예술촌 입주작가 빛내음 김미나 작가. 은팔찌 체험을 하기전에 최주봉선생님과 마치 할아버지와 이뿐 손녀가 소근거리는듯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정겨..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