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임항선그린웨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6.08 옛 기찻길에 추다방이 생겼습니다 (2)
  2. 2015.10.05 임항선 그린웨이에 색을 입히다

△▽ 임항선그린웨이가 조성되기

▽ 위 미각김밥 그리고 바로 옆 건물이 매매 되어 누군가가 추다방을 준비하고 있었나봅니다.

공사기rks동안,,, 눈여겨 보았는데...207.6.8 아침에 가봤더니,,,,,

곧 오픈할 것 같았습니다..........활짝 열린 창.... 두 건물을 이은 지붕... 넘 좋습니다.

추다방,,,이름도 참 정겹네요...추산동의 추,,,추억의 기찻길의 추

제 생각입니다..ㅎㅎ

어때요,,,임항선 산책길에 새옷을 입은 커피숍...

시립문신미술관. 마산박물관. 꼬부랑벽화마을, 임항선그린웨이

여행자들의 쉼터..명소가 될듯합니다.........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창동과 추산동.성호동 언덕마을은 도심의 삶이 고스란히 구분되던 곳이기도 한

긴 철길

임항선은 석탄 등 화물을 실어나르는 화물전용 철도노선이었으며

1905년 개통돼 지난 2011년 2월 폐선되었고 2013년에 그린웨이로 새롭게 조성되었다.

이제는 아침출근길, 퇴근길로 이용하는 모습.  그리고 저녁먹은 후 가족들의 가벼운 운동길로 도심지 생활공간이 되고 있다.

 

지난 달 매주 목요일 진행되고 있는 시민대학반(임항선 추억을 예술로. 총6회)이 현장으로

거닐었다. 오래된 외벽가운데 추억을 담는 벽화를 그리고 싶다는 주민의견에 ..

기찻길옆 오막살이가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곳이 대부분이라 걷다보면 매우 정겨움이 새로워진는 곳이다.

시간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어 있는 퇴색된 벽면이 외려 좋긴하지만,,,

낡음위에 색으로 이야기하고 싶은 의견으로 스케치북에 담고싶은 그림제안도 서로나누었다. 

추산동 옛정수장 오르는 계단에서 추억의 사진도 찍어보고..옛이야기 수다에 웃음도 왁자하고.. 이곳 저곳 걸어가면서 어떤 그림을 그려넣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오고가고..

어둠이 내린 시간에 헤어졌다. 8통 통장님이 제 손을 잡고 꼭 가보자고 하는 곳이있기도 하였다. 옛,북마산파출소가 폐소되고 이전 한 후 청소년들의 우범지대다 되고 있다고,,

어떻게 해결좀 해달라고....   (아직 해결못하고 있음 ㅜㅜ)  

 

 

 

 

 

 


 

 


 


 

2015년 10월3일 토요일

파아란 가을하늘, 가을햇살이 참 예쁜 날씨에 다양한 사람들이 손에 손에 붓을 잡고 만났다.

성호동장님은 시작부터 마무리될때 까지 붓을 놓지않고 주어진 그림을 완성시켰다.

이번 행사는 창원도시재생센타 직원들과 성호동 주민자치회원들,,가족참여, 자원봉사자참여

창신대 실용디자인과 김종훈교수님외 학생들이 함께 참여했다.

 


 


하재영 성호동장님


통우회 서우승회장님과 그의 딸



 

 

 

 

 


 


 


 


 

 

Posted by 창동아지매(골목해설사) 김경년
2019년 창원시 문화가 있는날 3회차 이야기

1. 6월마지막 일요일은 새벽부터 부산하였다 5시30 분 알람소리에 길들여진 몸은 깨어나고 어무이 먹거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겨놓고는 새벽바람을 안고 청춘건어물을 향해 달렸다. 북적이는 번개시장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

2019골목의 사회학 초등교사연수를 마치고,,

지난 4월11일부터 시작된 창원시교육지원청 특색과제 "골목의 사회학" 5월17일로 교사연수를 마무리하였다, 매일 오후3시 어김없이 신청된 창원시관내 초등학교 교사, 교장, 교감,,,.. 햇빛 뜨거운날, 바람불어 좋은 날, 비 ..

오래된 시간의 흔적, 붉은 담벽이 사라졌다

얼마전,,옛 시민극장 뒤 담벽에 말로만 들었던 문을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들이 직접 극장을 찾던 시절, 뒷문으로 빠져 나가기도, 혹은 몰래 도망나갔던 기억을 가지고 있었던 어른들의 기억으로 뒷문, 개구멍이라고 하였다. 얼마..

5월  창동가고싶데이..

5월 첫연휴 3일동안 창동거리와 골목은 고사리같은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나들이가 물밀듯이 드나들었다. 1) 5월4일 토요일 보라색 조끼가 한껏 아름다워 보이는데 정성들여 선물까지 마련한 수프리마켓 샐러들. 부산동아대학교 50..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낡고 바랜 작은 건물,,, 알록달록 새단장합니다, 남의 지붕을 타고 작업해야하는 아주 어려운 조건이지만 건물 사방으로 형형색색 새 옷을 입어봅니다. 눈이 즐겁습니다. 봄입니다.

골목정원을 꿈꾸며,,,

2월 마지막날,, 지난해 식목일날 심었던 나무중 시들하고 죽어있는 화분갈이로 동백나무 30그루를 심었다. 나무는 창원시 산림과에 제공받고 운반비는 주머니돈을 내어 마련하게되었다. 오후시간 내내 흙을 쏟아붇고 다시 나무를 심고,..

쿠웨이트박과 함께 한 창동예술촌 골목기행

▼ 2월마지막 일요일,,아침일찍부터 촬영이 시작되었다. 사전에 약속을 두고 준비한 창동예술촌 입주작가 빛내음 김미나 작가. 은팔찌 체험을 하기전에 최주봉선생님과 마치 할아버지와 이뿐 손녀가 소근거리는듯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정겨..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
봄단장하는 마산합포구 동서북13길15